양주 테크노밸리 조성 첫 신호탄…조사설계용역 착수보고회
상태바
양주 테크노밸리 조성 첫 신호탄…조사설계용역 착수보고회
  • 전정훈 기자
  • 승인 2019.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주시는 경기도와 경기도시공사가 ‘경기 양주 테크노밸리 조사설계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하고 조성 사업의 첫 신호탄을 쐈다고 7일 밝혔다.

이날 보고회에는 손임성 경기도 도시정책관과 이성호 양주시장, 안태준경기도시공사 균형발전본부장, 정성호 국회의원, 박재만·박태희 도의원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보고회와 함께 본격적인 시작을 알린 양주 테크노밸리는 양주시 남방동 및 마전동 일원 30만1천㎡ 부지에 조성, 섬유·패션·전기·전자를 비롯한 첨단섬유, 디자인산업 등의 기업이 입주한다.

도와 양주시가 37%, 경기도시공사가 63%의 비율로 총 1천424억여 원의 예산을 분담해 오는 2024년 조성을 완료한다.

특히 전철1호선 양주역과 GTX-C노선 덕정역을 비롯해 국도3호선, 구리~포천 고속도로 등 우수한 교통여건과 행정안전부의 ‘주한미군 공여구역주변지역 발전종합계획’ 반영에 따른 법인세, 취득세, 재산세 감면 등 세제 혜택이 큰 장점이다.

앞서 지난달 말에는 행정안전부의 ‘2019년 제3차 지방재정 중앙투자심사’를 통과했고, 도의 제4회 지방산업입지심의회를 통해 개발 물량도 확보한 바 있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양주 테크노밸리가 경기북부 산업을 하나의 클러스터로 연계하는 중추적 역할을 담당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손임성 경기도 도시정책관은 "낙후된 북부 지역의 신성장 거점으로 육성해 남·북부 균형발전에 견인차 역할이 되도록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양주=전정훈 기자 jjhu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