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자·소품 등 직접 ‘뚝딱뚝딱’ 학생 열정 깃든 공부카페 활짝
상태바
탁자·소품 등 직접 ‘뚝딱뚝딱’ 학생 열정 깃든 공부카페 활짝
의정부 다온중 유휴교실에 마련 디자인 공모·3개 팀 워크숍 가져 로고 제작·인테리어 등 구슬땀
  • 신기호 기자
  • 승인 2019.11.08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정부 다온중학교가 유휴 교실을 활용해 학생들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다온카페’로 재탄생시켰다.
 

7일 다온중에 따르면 공부카페가 갖고 싶다는 학생들의 의견에 따라 공간혁신실천단을 구성, 학생들과 함께 조성에 나섰다. 전교생을 대상으로 장소 선정을 위한 토의수업을 진행하고, 디자인 공모전을 통해 학생 모두가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또 7월 방학 동안 학생·학부모·교사·행정실·외부 강사 등 40여 명이 카페 조성을 위한 워크숍을 운영했다.

워크숍은 도장방·목공방·손공방 총 3개 팀으로 진행됐다. 도장방은 창문과 벽 페인트, 바닥 타일 작업을 했으며 도장 작업 시 마을 전문가가 지도해 완성도를 높였다. 목공방은 몽실학교 지도교사와 함께 학교 앞 공방에서 카페에 놓일 모듈탁자를 제작했다. 손공방은 학부모가 지도교사로 참여해 방석, 쿠션, 냅킨아트 등 카페 소품을 직접 만들었다.

각 팀은 매일 7시간씩 작업을 하고 팀별 일일활동 보고와 활동계획을 공유하며 협동적으로 활동했다. 개학 후에는 카페 이름과 로고 등 공모전을 실시했고, 그 결과 ‘다온카페’로 이름이 정해졌다.

워크숍에 참여한 한 학생은 "작업은 많이 힘들고 어려웠지만 완성된 카페를 보니 보람찼다"며 "직접 만든 카페를 이용하니 만족도도 훨씬 높다"고 소감을 전했다.

의정부=신기호 기자 sk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