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중앙노동위원장 박수근·방통위 상임위원 김창룡 임명
상태바
문 대통령, 중앙노동위원장 박수근·방통위 상임위원 김창룡 임명
  • 강봉석 기자
  • 승인 2019.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장관급인 중앙노동위원회 위원장에 박수근(62) 한양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를 임명했다.

또한 차관급인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에 김창룡(62) 인제대 신문방송학과 교수를 임명했다.

박 신임 위원장은 부산고를 거쳐 연세대 법학과 졸업 후 같은 과에서 석사 학위를 받았고, 중앙노동위원회 공익위원, 경제사회노동위원회 노사관계 제도·관행 개선위원회 위원장, 한국노동법학회 회장 등을 역임했다.

청와대는 "박 위원장은 변호사 출신의 노동법 교수로서 대학과 정부 위원회에서의 다양한 활동으로 노사 관계에 대한 이론과 실무를 겸비한 전문가"라며 "노동 분쟁 조정과 심판에 대한 전문성, 공직에 대한 이해를 토대로 노동관계에서 발생하는 노사 간 이익 및 권리 분쟁을 신속하고 공정하게 조정·판정해 산업 평화 정착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발탁 배경을 전했다.

김창룡 신임 상임위원은 대구 계성고와 건국대 낙농학과를 졸업한 뒤 영국 런던시티대에서 언론학 석사를, 영국 카디프대에서 언론학 박사를 각각 받았다. 

아울러 방송위원회 보도교양심의위원과 선거방송심의위원, 한국언론연구원 객원연구위원, 국민일보 기자, AP통신 서울특파원을 지냈다.

청와대는 "김 상임위원은 신문·통신사 기자, 언론연구원, 신문방송학과 교수 등 다양한 언론 분야의 이론과 실무를 겸비한 전문가"라며 "방송 공정성과 공공성 제고, 방송통신 이용자 보호 등 현안을 추진할 적임자"라고 밝혔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