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17 축구대표팀 4강 가는 길 골대 맞고 선방에 막히고 부상
상태바
U-17 축구대표팀 4강 가는 길 골대 맞고 선방에 막히고 부상
17세 이하 월드컵 8강서 탈락
  • 연합
  • 승인 2019.11.12
  • 2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U-17 축구대표팀 정상빈이 11일(한국시간) 브라질 비토리아 에스타지우 클레베르 안드라지 경기장에서 열린 ‘U-17 월드컵’ 멕시코와의 8강 도중 득점 찬스를 놓쳐 아쉬워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17세 이하(U-17) 축구대표팀의 여정이 4강 문턱에서 멈췄다.

김정수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1일(한국시간) 브라질 비토리아의 클레베르 안드라지 경기장에서 열린 멕시코와의 국제축구연맹(FIFA) U-17 월드컵 8강전에서 0-1로 패했다. 10년 만에 역대 최고 성적인 8강(1987년·2009년·2019년)과 동률을 이뤘지만 다음 고비를 넘지 못해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멕시코는 8강전에서 파라과이를 4-1로 격파한 네덜란드와 결승 진출을 놓고 다툰다.

한국은 조별리그를 2위로 통과해 16강에서 앙골라를 1-0으로 물리치고 가뿐하게 8강에 올라 ‘난적’ 멕시코를 만났지만 득점포가 터지지 않았다.

한국은 전반 14분 페널티지역 정면 부근에서 최민서(포항제철고)가 시도한 강력한 왼발 중거리포가 크로스바를 때리고 나오는 ‘골대 불운’을 겪었다. 최민서는 전반 22분에도 왼쪽 측면에서 이태석이 투입한 크로스를 받아 골지역 정면에서 슈팅했지만 또다시 골대를 벗어났다. 한국은 전반 35분 수비수 홍성욱(부경고)의 부상으로 방우진(오산고)과 조기 교체되는 악재까지 떠안았다.

전반을 득점 없이 마친 한국은 결국 후반 32분 결승골을 내줬다. 오른쪽 측면 스로인 상황에서 호세 루이스가 올린 크로스를 후반 교체 투입된 알리 아빌라가 헤딩으로 연결해 한국 골대 오른쪽 구석에 꽂았다.

일격을 당한 한국은 후반 40분 정상빈(매탄고)의 결정적인 헤딩슛이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후반 종료 직전 이태석의 왼쪽 측면 크로스를 홍윤상(포항제철고)이 헤딩으로 연결해 봤지만 골문을 벗어났다. 한국은 후반 추가시간 골키퍼 신송훈(금호고)까지 공격에 나섰지만 동점골을 넣는 데 실패했다.

경기가 끝난 뒤 ‘캡틴’ 신송훈은 아쉬움에 눈물을 터트리면서 그라운드를 벗어났다. 한국은 대회 조별리그 3경기(2승1패), 녹아웃 스테이지 2경기(16강·8강)를 치르는 동안 최민서(2골), 엄지성(금호고), 정상빈, 백상훈(오산고), 홍성욱(이상 1골)이 득점포를 가동해 총 6골을 터트렸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