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몬과 페로
상태바
시몬과 페로
  • 우승오 기자
  • 승인 2019.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덜란드인들에게 자유와 독립의 아이콘이 된 그림이 있다. 17세기 바로크 미술의 거장 페테르 루벤스의 그림 ‘시몬과 페로’라는 작품이다. 알다시피 이 그림은 늙은 노인이 젊은 여인의 젖을 빠는 그림이다. 이 작품은 보는 이에 따라 크게 두 가지 관점으로 갈린다. 작품을 처음 접한 이에게는 영락없는 포르노성 그림이다. 그러나 그림이 들려주는 스토리에 가만히 귀 기울여 보면 외설이라는 단어는 더 이상 발붙일 공간이 없다는 걸 알게 된다. 이 작품은 성스러운 인간정신의 아름다움을 표현한 성화(聖畵)다.

 작품은 피상적으로 보이는 것만이 진실이 아니고, 나와 다른 생각을 가졌다고 틀린 게 아니라는 교훈을 준다. ‘로마인의 자비’라고도 불리는 이 작품은 세상에 첫선을 보였을 때만 해도 외설논쟁을 불러일으켰다. 그도 그럴 것이 작품 속 두 인물의 외형적으로 보이는 나이 차이나 행위는 정상과는 거리가 멀어도 너무 멀다. 

손과 발이 묶인 한 노인이 감옥 안에서 젊은 여인을 향해 앉아 있다. 여인은 상의를 풀어헤치고 양쪽 가슴을 드러낸 상태다. 노인은 간절한 눈빛으로 그녀의 젖을 빠느라 정신이 없다. 여인은 노인에게 젖을 물리면서도 시선은 입구 쪽을 향하고 있다. 간수에게 들키지나 않을까 불안한 표정이다. 창문을 통해 몰래 이들을 훔쳐보는 병사 두 명의 표정도 예사롭지 않다. 

초창기 외설시비에 휘말렸던 그림 속 남녀는 부녀사이다. 시몬은 로마제국에 저항하다 붙잡혀 사형선고를 받고 투옥됐다. 그에게 내려진 사형 방식은 굶겨 죽이는 아사형(餓死刑)이었다. 마침 출산한 지 얼마 되지 않은 딸 페로가 매일 같이 아버지를 면회했다. 그때마다 간수의 눈을 피해 아버지에게 젖을 물려 생명을 이어갔다. 사경을 헤매는 아버지를 살리기 위해 죽을 각오로 아버지에게 젖을 물리는 여인이 감내해야 할 고통과 불안 등등 복잡미묘한 감정이 표정에 고스란히 묻어난다. 이 같은 사연을 전해들은 로마 권력자는 페로의 효심에 감동해  결국 시몬을 석방했다고 한다. 흔히 사실은 육체의 눈으로 보고, 진실은 정신의 눈으로 본다고 한다. 사실만 열거해도 진실이 되지 않을진대 하물며 그 사실마저 왜곡해서야 도대체 어쩌겠다는 얘긴가.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