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전반기 2.6일에 한 번꼴 지역현장 방문
상태바
문 대통령, 전반기 2.6일에 한 번꼴 지역현장 방문
  • 강봉석 기자
  • 승인 2019.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임기 전반기에 총 300회가 넘는 지역 현장 행보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문 대통령은 지난 2년6개월간 총 349회에 걸쳐 지역 현장을 방문했다. 2.6일에 한 번씩 지역 현장 행보를 한 셈이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의 지역 방문 성격을 ▶지역주도 균형발전 ▶찾아가는 경제 ▶혁신성장과 미래 먹거리 ▶국민의 아픔 위로 등 4가지 형태로 분류했다.

청와대는 ‘지역주도 균형발전’과 관련, "2018년 10월부터 11회에 걸쳐 진행된 전국 경제투어는 지역이 중심이 돼 자립적 발전을 위한 계기가 됐다"라고 자평했다.

청와대는 또 "전국경제투어를 통해 광역 지자체는 고유의 특성을 반영한 비전을 지역 주도로 마련해 시행했고, 중앙부처도 관련 국가정책을 마련해 지원함으로써 지역경제의 활력 회복에 기여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올해 1월 광주형 일자리 투자 협약식과 지난달 군산형 일자리 상생 협약식에 참석한 것은 물론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 한화큐셀 진천공장 등 경제활력 회복을 위해 일자리가 만들어지는 현장들을 찾았다고 소개했다.

또한 의료기기 규제혁신 현장 방문, 인터넷 전문은행 규제혁신 현장 방문, 혁신금융 비전 선포식 참석 등을 통해 혁신성장과 미래 먹거리에 대한 국가적 전략과 비전을 제시했다고 강조했다.

청와대는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국민의 아픔을 위로할 수 있는 곳, 국민의 안전을 위한 현장 방문에 특별히 심혈을 기울였다"며 2017년 포항 지진피해 현장 방문, 지난 4월 강원도 산불피해 현장 방문 등을 그 예로 들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은 저성장 기조와 주력산업 위기 상황에 직면한 지역에 새로운 발전의 기회를 제공해 ‘경제 대통령’의 모습을 각인시켰다"며 "균형발전과 지방분권을 현장에서 구체화했다"고 강조했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