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쟁점 120여 개 법안 19일 처리
상태바
비쟁점 120여 개 법안 19일 처리
‘데이터 3법’ 상임위 거쳐 통과될 듯 이달 말 본회의 한 번 더 열릴 수도
  • 박태영 기자
  • 승인 2019.11.13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12일 국회에서 교섭단체 원내대표들과 회동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문희상 의장,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연합뉴스
문희상 국회의장이 12일 국회에서 교섭단체 원내대표들과 회동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문희상 의장,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연합뉴스

여야는 오는 19일 본회의를 열고 데이터 3법 등 민생 법안을 포함한 비쟁점 법안 120여 개를 처리키로 합의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자유한국당 나경원,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12일 오전 국회의장실에서 문희상 의장 주재로 열린 정례회동에서 이 같은 정기국회 일정에 합의했다.

특히 빅데이터 경제 활성화를 위한 ‘데이터 3법’(개인정보보호법·신용정보법·정보통신망법 개정안)도 상임위원회 논의 과정을 거쳐 조속히 통과시킨다는 데 뜻을 모았다. 이들은 19일 외에도 이달 말 한 차례 더 본회의를 열기로 뜻을 모았다.

이 원내대표는 "가능하면 11월 말쯤 본회의를 한 번 더 열어 나머지 법안을 처리하는 과정을 갖기로 했다"고 말했다.

문희상 국회의장도 "11월에 두 차례 본회의를 열어서 비쟁점 법안을 중심으로 처리해달라"고 여야 원내대표들에게 당부했다.

다만 선거제와 검찰 개혁안 등 패스트트랙 법안은 한국당이 부의 시점, 절차상 문제 등을 제기하며 여야가 이견차를 좁히지 못해 이날 회동에선 논의가 제대로 이뤄지지 못했다.

또 지난 10일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회동에서 언급된 여야정 상설국정협의체 가동 방안 등에 대해서도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이 원내대표는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그 영역(여야정 상설국정협의체)은 당 대표 중심으로 진행되는 쪽으로 가능성을 열어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당은 이날 회동에서 지난 1일 국회 운영위원회의 청와대 국정감사에서 불거진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 태도 논란과 관련해 ‘청와대의 책임 있는 입장 표명’을 거듭 요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그 부분은 운영위 정상화와 맞물려 있다"며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줄 것을 다시 요청했다"고 말했다.

방위비 분담금 관련 여야 3당 원내대표의 미국 방문 일정과 관련해선 오는 20~22일 사이로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이에 대해 이 원내대표는 "미국 의회 쪽에 의미 있는 카운터파트가 형성되지 않으면 재고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