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농촌지역 교통복지 확대엔 차량 공유가 해법"
상태바
"경기북부·농촌지역 교통복지 확대엔 차량 공유가 해법"
도경과원 "교통난 해소·비용 절감 교통약자 등 이동편의 증진 효과"
ICT 기반 플랫폼 운송수단 확장 융합적 교통서비스 상용화 해야
  • 정진욱 기자
  • 승인 2019.11.13
  • 2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일 화성 동탄 청계중앙공원에서 ‘공유 퍼스널모빌리티 규제샌드박스 실증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된 '고고씽 사고제로 챌린지’ 캠페인에서 참여자들이 공유 전동킥보드 시험 주행을 하고 있다.<경기도 제공>
지난 1일 화성 동탄 청계중앙공원에서 ‘공유 퍼스널모빌리티 규제샌드박스 실증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된 '고고씽 사고제로 챌린지’ 캠페인에서 참여자들이 공유 전동킥보드 시험 주행을 하고 있다.<경기도 제공>

대중교통 시설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기북부, 농어촌 등 지역의 교통복지 확대를 위해 공유 모빌리티를 활성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2일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의 ‘차량 공유 서비스 쟁점과 해법’ 보고서에 따르면 차량 공유는 자동차를 공동으로 이용하는 서비스 또는 시스템으로, 대표적으로 카셰어링(Car Sharing)과 라이드 셰어링(Ride Sharing)으로 구분된다.

차량 공유는 승용차 통행량 감소 및 친환경 차종 사용 증가를 통한 대기오염 감소, 차량 소유로 발생하는 유지·관리 비용 절감 및 교통 체증과 주차난 해소와 같은 경제적 비용 절감, 저소득층 및 자동차 미보유자 등에 대한 교통공공서비스 지원 확대와 같은 장점이 있다.

국내의 경우 우버, 타다, 카카오 카풀 등 차량 공유 서비스 플랫폼이 등장한 이후 기존 택시업계와 마찰을 빚고 있는 상황인 반면 미국·호주·핀란드 등의 국가에서는 각기 다른 기존 택시업계와의 상생 방안을 마련해 차량 공유 서비스를 합법화했으며, 일본의 경우에도 내년 도쿄 올림픽을 앞두고 규제 완화가 추진 중이다.

보고서는 공유 모빌리티를 활용하면 도내 ‘지역사회 문제 해결’과 ‘교통복지 확대’를 도모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특히 경기북부, 농촌 등 대중교통 소외지역의 교통편의가 증진되고, 장애인·고령자·임산부·어린이 등 교통약자의 이동편의가 높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이 밖에 산업단지의 출퇴근시간 교통 혼잡과 주차 문제가 해소될 수 있으며, 공공기관 및 관공서의 공용차량을 공유차량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예측했다.

보고서는 "ICT(정보통신기술) 기반의 플랫폼 기업은 차량 공유에서 MaaS(Mobility as a Service, 승용차·철도·전동휠·비행기 등 모든 운송수단의 서비스화)로 확장되고 있어 이와 관련된 신산업 등장에 따른 모빌리티 종합대책이 필요하다"며 "기술과 산업의 융합으로 혁신적인 교통서비스를 실현하고 상용화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