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기물 불법관리 신고 100만 원… 도내 156명 공익제보 포상
상태바
폐기물 불법관리 신고 100만 원… 도내 156명 공익제보 포상
도, 총 4325만 원 지급안 의결
  • 정진욱 기자
  • 승인 2019.11.13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익신고. /사진 = 연합뉴스
공익신고. /사진 = 연합뉴스

경기도가 공익제보자 156명에게 총 4천325만 원에 해당하는 포상금을 지급한다.

12일 도에 따르면 지난 7일 2019년도 제4차 경기도 공익제보위원회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의 포상금 지급안을 의결했다.

위원회는 폐기물을 불법 관리해 인근 주민들에게 피해를 주고 있는 업체를 신고한 사람에게 100만 원을, 위생관리를 소홀히 해 먹거리 안전을 침해한 축산물가공업체를 신고한 사람에게 60만 원의 포상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또 동물 사료 성분을 등록하지 않고 판매한 업체를 신고한 사람에게 50만 원을, 위험물 저장·취급시설의 관리를 소홀히 한 업체를 신고한 사람에게 40만 원의 포상금을 지급한다.

이 밖에 공무원 부패행위 신고에 대해 감사관실에서 조사를 진행, 공무원이 불법행위자에게 특혜를 제공한 결과를 초래하거나 예산 낭비 등 3건의 제보에 대해서도 제보자들에게 각각 50만∼100만 원의 포상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건설기계대여금 지급보증서를 미발급한 업체를 신고한 사람에게 40만 원, 영업장 내부 구조를 불법 변경한 다중이용업소를 신고한 사람에게 10만 원, 농수산물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은 업소를 신고한 사람에게 5만 원의 포상금을 지급한다.

위원회는 이 같은 피신고자들에게서 접수된 행위가 ‘공익신고자보호법’에서 규정한 공익침해행위에 해당한다고 설명했다. 도는 민선7기 들어 ‘경기도 공익제보 보호 및 지원 조례’를 개정, 도민의 환경·건강·안전 등 공익을 침해하는 불법행위를 신고한 사례를 발굴해 포상금을 지급하고 있다.

올 1월 공익제보 전담신고 창구인 ‘경기도 공익제보 핫라인-공정경기 2580(hotline.gg.go.kr)’을 개설해 공익침해행위, 공직자나 공공기관의 부패행위 등에 대한 제보를 받고 있다. 공익제보를 통해 실제 행정처분 등이 이뤄진 경우 공익제보위원회를 열어 포상금액을 정해 지급하고 있다.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