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오는 25일 양주 회천신도시 일반상업용지 18필지 경쟁입찰 공급
상태바
LH, 오는 25일 양주 회천신도시 일반상업용지 18필지 경쟁입찰 공급
  • 김재학 기자
  • 승인 2019.11.14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경기지역본부는 양주 회천신도시 내 일반상업용지 18필지(1만8천㎡, 704억 원)를 경쟁입찰 방식으로 공급한다고 13일 밝혔다.

일반상업용지의 공급면적은 752∼2천74㎡, 공급예정금액은 3.3㎡당 1천120만∼1천375만 원 수준이다. 건폐율 70%, 용적률 600∼800%로 최저 층수 5층 이상으로 건축 가능하다.

대금 납부는 3년 무이자 할부 조건으로, 계약금 10%를 제외한 나머지 중도금은 6개월 단위로 균등분할 납부할 수 있다.

양주 회천신도시(411만㎡)는 계획인구 6만 명의 경기북부 거점으로, 지하철 1호선이 지구를 관통하고 있다. 또한 향후 지구 내 GTX-C노선이 개통하면 서울 삼성역까지 20분대로 진입 가능하다.

이번에 공급하는 일반상업용지는 지하철 1호선 덕계역에서 약 200m 떨어진 초역세권 용지다.

공급 일정은 오는 25일 입찰, 26일 개찰, 다음 달 2~6일 계약 체결 예정이다. LH 청약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인터넷으로만 입찰 신청할 수 있다.

김재학 기자 kj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