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어 빛나는 청소년 영상 만날 기회
상태바
아이디어 빛나는 청소년 영상 만날 기회
수원서 16일 아마추어 창작 축제… 시사회·레드카펫쇼 등 마련
  • 박종대 기자
  • 승인 2019.11.14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소년들이 기획하고 제작한 참신한 영상을 감상할 수 있는 축제가 수원에서 열린다.

수원시는 16일 오전 11시 팔달구 수원청소년문화센터에서 전국 청소년들의 아마추어 창작영상 축제 ‘제17회 대한민국 청소년 영상대전’을 연다고 13일 밝혔다.

수원청소년문화센터가 주관하는 청소년 영상대전은 미래 영상산업 시대를 이끌어 갈 청소년 인재를 발굴하기 위한 행사다. 청소년들이 제작한 단편영화·다큐멘터리·애니메이션 등 다양한 영상을 만날 수 있다.

‘와이드 앵글(청소년들의 시각을 반영하고, 청소년들의 차별화된 특성을 영상으로 표현한다는 의미)’을 주제로 열리는 이번 행사는 작품 시사회와 우수 작품 시상식 등으로 진행된다.

작품 시사회(오후 4시·온누리아트홀)에서는 청소년 영상대전 대상작이 상영된다. 시상식에서는 대상 1편(여성가족부장관상)을 비롯해 금상·은상·심사위원특별상·연출상·촬영상 등 11개 작품을 시상한다.

‘토크 버스킹, 청소년이 만드는 미디어 리터러시(오후 1시·은하수홀)’를 비롯한 부대행사도 마련된다. 미디어 리터러시(media literacy) 프로젝트 발표회 ‘토크 버스킹’에서는 청소년들이 연구한 ‘생산자·소비자 입장에서 미디어를 올바르게 사용하는 방법’ 등에 관한 이야기를 들어 볼 수 있다.

콘텐츠 제작자와 관객이 영상에 대해 자유롭게 의견을 나누는 프로그램 ‘GV(Guest Visit) 파티(오후 1시·은하수홀)’와 청소년들이 끼와 열정을 뽐내는 ‘레드카펫쇼(오후 2시·온누리아트홀 로비)’도 열린다.

시 관계자는 "전국 각지에서 청소년들이 빛나는 아이디어로 제작한 영상작품을 만나 볼 수 있는 축제"라며 "청소년뿐만 아니라 시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이번 행사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수원시청소년재단은 지난 8~9월 만 13~18세 전국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제17회 대한민국 청소년 영상대전 작품 공모를 했다. 응모작(267개) 중 20편을 본선 진출작으로 선정한 바 있다.

본선 진출작 20편은 수원유스넷 홈페이지(www.suwonyouth.net) ‘KYFA 게시판’에 14일 오전 10시부터 공개된다. 자세한 내용은 수원청소년문화센터(☎031-228-0438)로 문의하면 안내된다.

박종대 기자 pjd@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