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곡선사박물관 ‘전곡리 윗마을 사람들’展 한탄강 유역 구석기 문화 조명
상태바
전곡선사박물관 ‘전곡리 윗마을 사람들’展 한탄강 유역 구석기 문화 조명
  • 박광섭 기자
  • 승인 2019.11.15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문화재단 전곡선사박물관이 내년 6월 28일까지 경기구석기 시리즈 1 ‘전곡리 윗마을 사람들’전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2021년 박물관 10주년을 기념해 한탄강 유역의 구석기 문화를 살피는 경기구석기 시리즈의 첫 전시로, 전곡리 유적 상류에 살았던 구석기시대 사람들의 삶과 흔적을 재현했다.

전시의 배경이 되는 한탄강 중상류 지역은 현재 행정구역상 강원도 철원군, 경기도 포천시와 연천군 지역으로 후기 구석기시대 유적이 집중돼 있다.

2010년대 한탄강 홍수조절댐 건설이 확정되면서 수몰예정지구를 중심으로 고고유적 발굴조사를 벌여 포천시 관인면 일대를 통과하는 한탄강 유역을 중심으로 후기 구석기시대 유적군이 확인됐다. 특히 중리 용수재울과 늘거리 유적에서는 현재까지 알려진 구석기 유적 중 가장 많은 흑요석 관련 석기가 출토됐다. 주변 산에서 획득한 응회암뿐만 아니라 백두산에서 가져온 흑요석으로 뗀석기인 돌날과 좀돌날을 집중적으로 제작했음이 조사에서 밝혀졌다. 전곡리 상류인 늘거리 지역이 구석기시대 남한 최대의 흑요석 도구 제작지이자 교류 창구였음이 확인된 것이다.

이번 전시는 한탄강 중상류 지역의 후기 구석기문화라는 키워드를 통해 관람객이 쉽게 다가가는 뗀석기의 세계를 보여 줄 예정이다. 국립춘천박물관과 겨레문화유산연구원의 협조로 선보이는 100여 점의 뗀석기는 석기의 다양성과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전망이다. 전시와 교육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전곡선사박물관 홈페이지(jgpm.ggcf.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광섭 기자 ksp@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