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예술가 음악·마술로 ‘평화’ 메시지 전파
상태바
청년예술가 음악·마술로 ‘평화’ 메시지 전파
내일 남이섬 자유무대서 ‘버스킹’ 강원도 5개 군 홍보 기획공연으로 재즈·연극 등 다양한 장르 선보여
  • 엄건섭 기자
  • 승인 2019.11.15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평 남이섬의 늦가을이 청년예술가들의 활기로 더욱 화려하게 물든다.

16일 남이섬의 자유무대에서 강원도 평화지역 5개 군을 알리는 청년예술가들의 릴레이 버스킹 ‘Peace Touch 5(피스타치오) in 남이섬’이 펼쳐진다.

‘Peace Touch 5’는 철원과 화천·양구·인제·고성 등 강원도 평화지역 홍보 및 관광 활성화를 위해 기획된 문화공연이다. ‘Peace’는 평화를, ‘Touch’는 닿다, ‘5’는 다섯 개 평화지역을 의미하며 개성 있는 청년예술가들이 ‘평화’와 ‘우정’의 메시지를 담아 모두가 즐기고 공감할 수 있는 무대를 꾸민다.

공연은 정오부터 약 세 시간 동안 쉼 없이 이어진다.

1부는 올해 초 공모를 통해 선정된 청년예술가 일곱 팀의 단독 및 합동공연으로 채워진다. NOMS×SAZA, 모던다락방, 케이락컴퍼니, 프로젝트 자락, A-tti, 라웅, 진심을 전하는 마술사가 출연해 재즈, 국악, 연극, 퍼포먼스, 마술 등 다양한 장르를 선보인다.

2부에는 ‘믿고 듣는’이란 수식어가 붙은 실력파 보컬 듀오 2BiC(투빅)의 무대를 만날 수 있다.

강원도가 후원하고 (재)강원문화재단이 주관하는 ‘Peace Touch 5-청춘 버스킹’은 지난 5월부터 강원지역은 물론 수도권까지 140여 회의 공연을 진행했다. 지역민들에게는 흥미로운 공연을 선사하고, 청년예술가들에게는 다양한 무대 경험을 통해 차세대 전문 예술인으로 발돋움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 주고 있다.

이번 공연을 운영하는 남이섬교육문화그룹 박지혜 팀장은 "평화로운 휴식, 설레는 사랑과 따뜻한 우정이 있는 남이섬은 젊은 예술가들의 열정과 꿈을 펼쳐 보일 수 있는 최고의 장소"라며 이번 공연의 기대감을 높였다.

또 "남이섬교육문화그룹은 문화체육관광부의 문화확산사업인 ‘문화가 있는 날-청춘 마이크’,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추진하는 ‘신나는 예술여행’, 기업과 예술단체의 상생을 추구하는 한국메세나협회의 ‘예술 지원 매칭펀드’ 사업 등을 꾸준히 추진, 참여하고 있다"며 "향후에도 이같이 문화예술 분야의 공익적 가치를 실현할 수 있는 여러 기획을 통해 역량 있는 예술인 및 단체들과 함께해 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가평=엄건섭 기자 gsuim@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