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돌 사건’ 나경원 檢 출석 두고 與 "늑장출석 해놓고 반성 없어" 한국당 "독재 악법 저지 해낼 것"
상태바
‘충돌 사건’ 나경원 檢 출석 두고 與 "늑장출석 해놓고 반성 없어" 한국당 "독재 악법 저지 해낼 것"
  • 박태영 기자
  • 승인 2019.11.15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가 패스트트랙 사건과 관련해 전날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검찰 조사를 고리로 날선 공방을 펼치며 충돌했다.

더불어민주당은 14일 검찰의 신속하고 엄정한 수사를 거듭 촉구하며 자유한국당을 압박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12월 17일 국회의원 예비후보 등록일이 시작되므로 검찰 수사가 늦어지면 예비후보자가 엄청난 정치적 피해를 볼 수밖에 없다"며 "검찰 수사가 정치 일정에 어떤 영향도 미치지 않도록 엄정하고 신속하게 수사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이 원내대표는 "명백한 범법 행위를 조사하는데 210일이나 걸렸다"며 "평범한 국민 중 200일 넘게 검찰 소환을 거부할 수 있는 사람은 한 명도 없다"고 꼬집었다.

윤관석(인천남동을)정책위 수석부의장도 검찰의 신속한 수사를 요구했다. 윤 부의장은 "총선 예비후보 등록이 고작 한 달 남짓 남았는데 수사가 장기화하면 정치적 혼란이 커질 수밖에 없다"며 "나 원내대표 소환 조사를 시작으로 수사가 추상같이 진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윤 부의장은 "나 원내대표가 늑장 출석을 하면서 일언반구 사과와 반성 없이 ‘의회 민주주의 수호와 역사가 심판한다’는 황당무계하고 적반하장 주장을 늘어놨다"고 비판했다.

반면 전날 검찰 조사를 받고나온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저는 어제 검찰에 다녀오면서 왜 우리가 그 당시 필사적으로 패스트트랙 상정을 막아야 했는지 다시 한 번 확신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는 "독재 악법을 힘의 논리로 밀어붙여 통과시키겠다는 여권 세력의 무도함을 한국당은 가만히 두고 볼 수만은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나 원내대표는 "애당초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과 연동형 비례대표제 자체가 특정 세력의 장기집권용 권력 장악을 위한 독재 악법에 지나지 않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