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석, 정계은퇴 시사 "한반도 평화 민간 영역서 꿈 펼쳐보려 해"
상태바
임종석, 정계은퇴 시사 "한반도 평화 민간 영역서 꿈 펼쳐보려 해"
  • 연합
  • 승인 2019.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은 17일 "제도권 정치를 떠나 원래의 자리로 돌아가려 한다"며 "앞으로의 시간은 다시 통일 운동에 매진하고 싶다"고 말했다.

임 전 실장의 내년 총선 출마 여부에 관심이 쏠린 가운데, 총선에 나서지 않겠다는 뜻을 공개적으로 밝힌 셈이다. 

나아가 ‘제도권 정치를 떠나겠다’고 발언하면서, 일부에서는 임 전 실장이 사실상 정계은퇴를 시사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임 전 실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같이 밝히며 "예나 지금이나 저의 가슴에는 항상 같은 꿈이 자리잡고 있다"면서 "한반도 평화와 남북의 공동 번영, 제겐 꿈이자 소명인 그 일을 이제는 민간 영역에서 펼쳐보려 한다"고 말했다. 

임 전 실장은 "2000년 만 34세의 나이로 16대 국회의원이 됐고 어느새 20년의 세월이 흘렀다. 환희와 좌절, 그리고 도전으로 버무려진 시간이었다"며 "그중에서도 대선 캠페인부터 비서실장까지 문재인 대통령님과 함께 한 2년 남짓한 시간이 제 인생 최고의 기쁨이고 보람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는 이제 처음 정치를 시작할 때 마음먹은 대로 제도권 정치를 떠나 원래의 자리로 돌아가려 한다. 앞으로의 시간은 다시 통일 운동에 매진하고 싶다"며 "서울과 평양을 잇는 많은 신뢰의 다리를 놓고 싶다"고 밝혔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