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농업인들 정부 WTO 개도국지위 포기 따른 대책 촉구
상태바
오산시 농업인들 정부 WTO 개도국지위 포기 따른 대책 촉구
  • 최승세 기자
  • 승인 2019.11.18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산시 농민단체인 농촌지도자 오산시연합회와 한농연 오산시연합회는 지난 15일 오산농협에서 정부의 WTO 저개발국 지위 포기 대책에 항의하고, 농업인들의 생존권 확보를 위해 정부의 특단의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 단체는 보도자료를 통해 "정부의 저개발국 지위 포기 결정은 WTO 차기 협상에서 대한민국이 저개발국 혜택을 주장할 수 없게 되고, 차기 협상 진전 시 농업인들의 주 작목인 쌀의 관세율이 대폭 감축되는 등 농업에 큰 피해가 예상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특단의 대책으로 ▶국가 전체 예산 대비 농업예산 4% 이상 확보 ▶공익형 직불제 예산 3조 원 이상 확보 ▶청년창업농 지원 강화 ▶국무총리를 위원장으로 한 특별위원회 구성 등을 포함한 건의문을 작성·발표하고 안민석 국회의원과 오산시청, 시의회 등에 전달했다.

 오산=최승세 기자 cs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