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중고차수출단지 조성사업 협의체 출범....논의 첫발
상태바
인천 중고차수출단지 조성사업 협의체 출범....논의 첫발
  • 박정환 기자
  • 승인 2019.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의 해묵은 현안인 중고차수출단지 이전 문제를 논의할 협의체가 이번 주안에 출범할 전망이다.

협의체는 인천시·인천지방해양수산청수청·중구·인천항만공사(IPA)·인천상공회의소·인천천연구원 등 관계 기관과 시·구의회, 주민 및 상인대표, 항만업계, 중고차수출업계, 학계, 언론 관계자 등 25명 안팎으로 구성될 것으로 보인다.

17일 관계 기관과 업계에 따르면 이번 주 안으로 중고차수출단지(스마트 오토밸리) 조성사업 추진 협의체를 출범할 계획이다. 협의체는 연수구 옥련동 중고차수출 이전 문제를 해결하고 자동차수출산업 발전과 지역경제활성화 방안을 논의한다.

오는 21일쯤 IPA에서 예정된 협의체 출범식에서 위원들은 사업현황과 지역민원 해결방안을 놓고 머리를 맞댄다.

옥련동 중고차수출단지(65만9천㎡)는 내년 6월 이후 일몰제 적용으로 단지 운영의 지속성을 담보할 수 없다.

그 동안 이전 대상지로 학익유수지(40만8천㎡)와 내항 4부두(13만7천㎡), 청라투기장(17만6천㎡) 등이 거론됐지만 성사되지 않았다.

또 다른 대상지로 3년여 전부터 꼽힌 중구 연안동 일대(40만4천㎡)는 주민의 반대 여론이 높아 주민 설명회조차 열지 못했다.

중고차수출 업계는 인천 내 단지 이전 문제가 지지부진 하자 해결되자 화성, 평택, 군산 등 다른 지역으로 이전을 모색하고 있다. 전국 대비 인천항의 중고차수출(연간 31만대 수준) 점유률은 89%를 넘고 있다.

중고차수출 물량이 다른 지역으로 빠져나갈 경우 인천 내항의 물동량이 급격히 줄어 항운노조와 하역사 등 항만업단체의 경영난을 가속화할 수 있다.

관계기관의 한 관계자는 "협의체 출범은 중고차단지 조성에 대해 진솔한 논의 장을 연다는데 의미가 있다"며 "협의체를 통해 주민들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해 듣어 서로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찾겠다"고 말했다.

박정환 기자 hi21@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