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F, 中에 2101억 지원 산둥성 온실가스 줄인다
상태바
GCF, 中에 2101억 지원 산둥성 온실가스 줄인다
녹색펀드 사업 승인… 이사회 투표제 도입 후 첫 적용
연간 200여만t 감축 예상… 한국 미세먼지 완화 기대
  • 김희연 기자
  • 승인 2019.11.18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녹색기후기금(GCF)이 중국 산둥(山東)성 녹색펀드 사업을 지원한다. 한국으로 넘어오는 중국발 미세먼지 감축에 효과가 있을 것이라는 기대가 커지고 있다.

17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GCF는 지난 12일부터 14일까지 인천 송도국제도시에서 제24회 이사회를 열고 중국 녹색펀드 사업에 1억8천만 달러(2천101억 원) 규모를 지원하기로 했다. GCF 이사회에서 투표제를 통해 중국 지원사업이 승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GCF는 중국 사업 지원으로 산둥성 지역의 온실가스 감축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연간 감축될 것으로 예측되는 온실가스는 200여만t이다. 이를 통해 인접국인 한국의 미세먼지 완화 등에도 간접적으로 도움이 될 것이라는 기대다.

이날 GCF는 중국 녹색펀드와 함께 저개발국의 기후변화 대응을 지원하는 13개 사업 7개 인증기구를 승인했다. 칠레 산림전용·황폐화 방지를 통한 온실가스 감축 사업, 인도 YES은행과 탄자니아 CRDB은행 승인 등 총 4억 달러 규모다.

GCF는 이에 따라 총 124개의 저개발국 기후대응 사업에 56억 달러를 지원하게 됐다. 협조금융을 통한 총 지원액은 약 206억 달러다. 이들 사업 지원으로 저개발국에서 약 3억5천만 명이 수혜를 받고, 온실가스 약 16억t이 감축될 것으로 전망했다. 또 사업 운영 및 인력 증원 등에 대비해 2020년 사무국 예산으로 7천700만 달러를 승인했다. 올해 대비 5.8% 증액된 규모다.

특히 중국 산둥성 녹색펀드 사업은 지난 이사회에서 도입한 투표제를 최초로 적용해 승인한 사업이라는 데 의미가 있다는 평가다. GCF는 그동안 이사회에서 만장일치 합의가 어려워 사업·인증이 지원되면서 지난 7월 투표제를 도입했다. 중국 녹색펀드 사업 등 투표제가 원활하게 시행되면서 각종 사업 및 인증이 효과적으로 이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재부 관계자는 "이번 이사회를 계기로 GCF 사업 발굴 회의 등을 통해 국내 기관 및 기업의 GCF 사업 참여 확대 등을 촉진했다"며 "앞으로도 GCF 발전과 한국의 GCF 사업 참여 확대 등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GCF는 유엔(UN)기후변화협약 재정기구로, 저개발국의 온실가스 감축과 기후 대응을 지원하고자 설립된 국제기구다. 한국이 2012년 GCF 본부를 유치하면서 인천 송도국제도시에 자리를 잡았다. 다음 GCF 이사회는 내년 3월 10일부터 12일까지 송도에서 열린다.

김희연 기자 kh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