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의원 총사퇴 새로 시작하자"… ‘3선’ 김세연, 총선 불출마 선언
상태바
"한국당 의원 총사퇴 새로 시작하자"… ‘3선’ 김세연, 총선 불출마 선언
  • 박태영 기자
  • 승인 2019.11.18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3선 김세연(47) 의원이 17일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며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 총사퇴와 당 해체를 촉구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유한국당은 이제 수명을 다했다"며 "이 당으로는 대선 승리는커녕 총선 승리도 이뤄낼 수 없다. 무너지는 나라를 지켜낼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그러면서 "한국당은 존재 자체가 역사의 민폐다. 생명력을 잃은 좀비 같은 존재라고 손가락질받는다"며 "깨끗하게 해체해야 한다. 완전한 백지상태에서 새로 시작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김 의원은 "황교안 대표님, 나경원 원내대표님, 열악한 상황에서 악전고투하면서 당을 이끌고 계신 점, 정말 경의를 표한다"면서도 "두 분이 앞장서고, 우리도 다 같이 물러나야 한다. 미련 두지 말자. 깨끗하게 물러나자"고 의원들의 총사퇴를 촉구했다.

이어 한국당에 대해 "이것이 현실이다. 한마디로 버림받은 거다. 비호감 정도가 변함없이 역대급 1위다. 감수성이 없다. 공감 능력이 없다. 그러니 소통능력도 없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부산 금정구를 지역구로 한 3선 의원이다. 현재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으로 당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 원장을 맡고 있다. 그는 새누리당 시절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국면에서 탈당했다가 지난해 한국당으로 복당했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