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빛 불빛 춤추는 환상의 나라로
상태바
금빛 불빛 춤추는 환상의 나라로
에버랜드 ‘골드 일루미네이션’ 왕국 변신 수십만 개 LED 전구로 장식한 골드가든에
조형물 70여 개 전시된 ‘별빛 동물원’ 볼만 타워트리서 인증샷 찍고 불꽃쇼 공연 흠뻑
  • 우승오 기자
  • 승인 2019.11.19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버랜드가 연말연시를 더욱 환상적이고 로맨틱하게 만들어 줄 골든 일루미네이션 왕국으로 변신한다.

뉴트로 콘셉트 ‘도라온 로라코스타’ 축제가 한창인 에버랜드는 티익스프레스·썬더폴스·로스트밸리 등 인기 어트랙션과 사파리를 다른 계절에 비해 여유롭게 이용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화려한 빛의 향연과 함께 로맨틱한 분위기를 체험할 수 있다.

에버랜드 대표 테마정원인 1만여㎡ 규모의 포시즌스가든은 지난 15일부터 낮에도 밤에도 모두 눈부시게 반짝이는 ‘블링블링 골드 가든’으로 변신했다. 포시즌스가든에는 수십만 개의 금빛 LED 전구와 함께 눈사람 트리, 열기구, 대형 의자, 보름달 등 황금빛 프러포즈 포토스폿을 마련했다.

특히 가든 바로 옆에 위치한 26m 높이의 초대형 타워트리는 거대한 크기만큼이나 에버랜드를 대표하는 SNS 인증샷 명소로 유명한데, 매일 밤 화려한 트리 점등식이 펼쳐지며 환상적인 야경을 연출한다. 또 지난 겨울 에버랜드 정문 지역을 빛내 줬던 ‘별빛 동물원’이 올해는 블링블링 골드 가든과 함께 포시즌스가든에 꾸며져 더욱 환상적인 빛의 하모니를 이룬다.

키가 5m에 이르는 기린과 코끼리·판다·펭귄 등 70여 마리의 동물 조형물들이 실제 크기로 전시된 ‘별빛 동물원’은 밤이 되면 각 동물 조형물들이 자체 발광하며 따스한 금빛으로 더욱 화려하게 빛난다.

이 밖에도 포시즌스가든 중앙 ‘루돌프 빌리지’에는 자체 발광하는 황금코 루돌프는 물론 전 세계에서 모인 50여 종의 이색 루돌프 조형물들이 루돌프 자동차, 썰매, 벽돌집 등과 함께 아기자기하게 꾸며져 있어 마치 동화나라에 들어온 듯한 이색적인 분위기를 연출한다.

에버랜드의 로맨틱한 초겨울 밤을 더욱 눈부시게 만들어 줄 환상적인 야간 공연도 풍성하게 펼쳐진다. 수천 발의 불꽃이 밤하늘을 화려하게 수놓는 일루미네이션 판타지 공연 ‘타임 오디세이’가 매일 밤 펼쳐진다.

환상적인 불꽃과 함께 매핑 영상, 조명, 음향, 전식, 특수효과 등이 어우러진 ‘타임 오디세이’ 공연은 가로 74m, 세로 23m의 포시즌스가든 신전무대와 지름 40m 크기의 우주관람차까지 듀얼 스크린을 통해 국내 최대 규모의 야외 공연을 선보인다.

또 100만 개 LED 전구가 환하게 빛나는 ‘문라이트 퍼레이드’가 장미원 입구부터 카니발광장까지 매일 밤 행진하며, 장미원 끝에 위치한 장미성에서는 음악에 맞춰 조명이 살아 움직이는 듯한 ‘뮤직 라이팅쇼’가 펼쳐져 겨울밤의 로맨틱한 분위기를 더한다.

한편, 에버랜드는 로맨틱한 골든 일루미네이션을 배경으로 제작된 ‘나는 지금 에버랜드에 있습니다’ 광고 영상을 지난 15일 공개했다. 삼성역 코엑스 야외 미디어 전광판을 통해 공개된 영상에서는 다정한 커플이 등장해 블링블링 황금빛 조형물들이 가득하고 화려한 불꽃쇼가 펼쳐지는 에버랜드 포시즌스가든에서 단 둘만의 특별한 데이트를 하는 모습이 로맨틱하게 펼쳐진다.

15초 길이의 에버랜드 골든 일루미네이션 광고 영상은 오는 22일부터 유튜브·인스타그램 등 에버랜드 공식 SNS와 홈페이지에서도 만나 볼 수 있다.

용인=우승오 기자 bison88@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