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새 성장동력 ‘수소경제’ 막 오른다
상태바
인천시 새 성장동력 ‘수소경제’ 막 오른다
동구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민관 합의… 주민수용성 문제 일단락
정부 융복합단지 실증 사업 등 유치전 가세… 핵심기지화 ‘총력’
  • 장원석 기자
  • 승인 2019.11.19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남춘 인천시장이 18일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동구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민관 합의’에 대한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진우 기자 ljw@kihoilbo.co.kr
박남춘 인천시장이 18일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동구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민관 합의’에 대한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진우 기자 ljw@kihoilbo.co.kr

‘인천형 수소경제’가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인천시는 동구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주민 수용성 문제를 일단락하고 수소 관련 정책을 본격 추진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관련 기사 19면>

박남춘 인천시장은 18일 열린 수소연료전지 4자 민관협의체 합의 기자회견을 통해 "정부가 연료전지와 수소차를 양대 축으로 하는 수소경제 실현을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하고 있다"며 "이번 합의를 통해 인천이 4차 산업혁명 중심도시로 도약할 수 있는 이정표가 되도록 잘 살펴 가겠다"고 말했다.

시는 이번 동구 주민들과 사업자 간 합의를 시작으로 정부가 전폭적인 지원을 약속한 수소 관련 사업 유치전에 뛰어든다. 시작은 19일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에서 열리는 산업통상자원부의 ‘수소융복합단지 실증사업 공모’ PPT 발표회다. 시는 이 자리에서 수소 인프라 구축을 위한 인천의 장점을 앞세우는 동시에 사업의 걸림돌로 분석됐던 주민 수용성 문제를 해결했음을 적극적으로 알릴 계획이다.

수소융복합단지 사업은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에 따른 수소경제 산업생태계 기반 조성의 핵심 사업이다. 지자체와 기업, 대학연구소 등이 긴밀한 협력관계를 통해 기술 혁신과 상업화, 원가 절감, 품질 향상 및 중소·중견기업 육성 등의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전국적으로 유치 경쟁에 불이 붙은 상황이다.

이 외에 수소 생산기지나 수소전기차 유통 허브 조성사업 등 후발 주자가 된 사업도 재검토에 나서고 유치전에 참가할 가능성도 생겼다.

또한 시는 이번 합의를 기점으로 신재생에너지 보급 중장기 종합계획의 차질 없는 진행이 가능하다고 판단했다. 2035년까지 전체 전력수요량 대비 신재생에너지 발전량을 25%인 2천802.9㎿까지 늘린다는 계획이다. 수소연료전지를 통한 597㎿의 에너지 생산 계획이 포함된데다, 앞으로 지역 13곳에 총 333.04㎿의 연료전지 발전소가 추가로 들어설 예정이다.

시가 그동안 동구에서 촉발된 수용성 문제를 해결하지 못해 수소정책 추진에 소극적인 태도를 보이며 사실상 인천의 수소 관련 정책이 ‘올스톱’ 상태에 들어가자 지역 산업계와 전문가들은 수소경제를 선도할 수 있는 기회를 놓치고 있다는 우려를 표명해 왔다. 정부가 수소경제 기반 조성 움직임을 가져가면서 각종 사업 설명을 통해 꾸준하게 인천의 장점을 언급했지만 시가 선뜻 반응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합의를 기점으로 인천만의 수소경제 로드맵을 수립할 예정"이라며 "현재 공모 중인 융복합단지 실증사업에 선정되면 단숨에 수소생태계 핵심 지역이 될 것이라는 확신이 있어 2020년 말 최종 선정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장원석 기자 stone@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