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30만 전자담배 사용자들 민심 과연 어디로 흐를것인가?
상태바
국내30만 전자담배 사용자들 민심 과연 어디로 흐를것인가?
전자담배 대한 정부의 왜곡 된 정보 전달과 정책으로 하루아침에 죄인 취급
  • 디지털뉴스부
  • 승인 2019.11.1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복지부에서 전자담배 관련 사용 중단 권고를 발표

[기호일보=디지털뉴스부] 미국의 전자담배로 인한 폐질환이 늘어나면서 사회적 문제를 낳고 있는데 우리나라 또한 이에 대해 정부가 국내 전자담배의 사용중단을 강력 권고하면서 여러 사회적 문제를 야기하고 있다.

국내 전자담배에 대한 정부의 왜곡된 정보 전달은 많은 사람들을 하루아침에 죄인으로 만들었고, 또 죄인 취급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

최근 발행되고 있는 뉴스들을 살펴보면 미국 전자담배의 피해자들이 사용한 전자담배는 불법 개조를 했으며 대마 성분인 'THC'와 ‘비타민 E 아세테이트’가 들어간 전자담배를 사용했기 때문에 급성 폐질환 등 폐 손상이 있었다는 발표가 있었다.

최근 전자담배 업계에서는 국내 전자담배의 유해성분을 분석한 결과 급성 폐질환과 폐 손상을 일으킨 ‘THC'와 ’비타민 E 아세테이트‘가 포함된 미국 전자담배의 성분과는 다르며, 유해성도 발견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우리나라의 경우 ‘THC'와 ’비타민 E 아세테이트‘는 마약 성분이라 국내에 있지도 않을뿐더러, 전자담배에 대한 니코틴 함량 규제가 미국에 비해 더 엄격하다. 또한 불법개조를 하지 않아 국내 전자담배에서는 급성 폐질환의 직접적인 원인인 전자대마성분 ’THC'와 ‘비타민 E 아세테이트’는 당연히 확인이 불가하다.

전자담배로 인한 미국의 사망 사건 대부분은 불법대마 성분과 관련되었지만 정부는 이와는 상관없는 국내 전자담배에 대해 사용중단 권고와 판매금지를 무분별하게 진행하고 있을 뿐, 국내 전자담배의 유해성 연구 결과를 발표하지 않아 비난을 받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현재까지 국내에서는 전자담배 사용으로 폐 질환 발생이 의심된 환자는 1명이다. 이 환자는 폐렴이 의심되는 증상으로 입원했으나, 호전돼 일주일 후 퇴원했다. 현재까지 특별한 후유증은 발생하지 않았다.

현재 정부는 급성 폐질환, 폐 손상 및 사망사례가 발생한 전자담배에 대해 강력한 사용 중단 권고를 하고 있지만 이후 전자담배 위험성에 대해 명확한 근거를 제시하지는 않았고, 이에 따라 전자담배는 무조건 폐질환 사망을 일으킨다는 오해가 커져가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업계에서는 민간 기업도 3일이면 유해성분 분석을 할 수 있음에도 정부 기관들이 한 달 가까운 시간 동안 어떤 결과도 내놓지 못하는 것은 다른 의도가 있는 것이라고 지적하며 정부가 국내 전자담배의 유해성분 분석 결과를 빠르게 내놓지 않는 것은 스스로 증세 목적이 있음을 간접적으로 시인하는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전자담배에 대한 비난 여론이 거세지고 있고 이에 정부가 더 많은 혼란을 초래하고 있는 가운데 정부는 국내 전자담배에 대해 정확하게 이해하고 조치를 취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국내 전자담배 사용자는 30만에 육박한다. 정부의 계속되는 왜곡으로 인해 전자담배 사용자들의 오해와 혼란은 가중되어 가고 있는 상황에서 이들의 민심은 과연 어디로 흐를 것인지 정부는 고민해볼 필요가 있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2019-11-19 23:08:14
민간단체에서도 다 알고 있던 사실을 국가기관에서 옆차기한 대표적인 사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