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구치소, 내년 2월까지 민원봉사실 문화공간서 전시회 개최
상태바
수원구치소, 내년 2월까지 민원봉사실 문화공간서 전시회 개최
  • 전승표 기자
  • 승인 2019.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구치소는 내년 2월까지 민원봉사실내에 마련된 문화공간 ‘소망갤러리’에서 ‘이아영 작가 초대전- 존재의 흔적 愛 story second’를 개최한다고 19일 밝혔다.

지난 18일 개막한 이번 전시회는 교정시설을 방문하는 민원인 및 지역주민들이 미술 작품 감상을 통해 정서적 안정과 평안을 찾고, 열린 교정행정 정착으로 민원인에 대한 서비스를 높이기 위한 것이다.

전시회가 열리는 수원구치소 소망갤러리는 전국 교정기관 중 최초로 지난 2006년 11월부터 매년 5~6회씩 정기적으로 미술 전시회를 개최하고 있다.

수원구치소 관계자는 "이번 전시회를 통해 민원인과 지역주민들 모두가 즐겁고 행복한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전승표 기자 sp4356@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