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교섭 도의원 "안전한 통학로 조성" 촉구
상태바
엄교섭 도의원 "안전한 통학로 조성" 촉구
  • 전승표 기자
  • 승인 2019.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의회 교육행정위원회 엄교섭(민·용인2) 의원이 경기도교육청에 학생들의 안전한 통학로 조성 및 초등돌봄교실 확대 운영을 요구했다.

엄 의원은 19일 도교육청 교육협력국과 미래교육국 및 운영지원과를 대상으로 열린 행감에서 "도내 각 학교의 통학로의 개선이 시급하다"며 "특히 용인지역 서원중·고교 통학로의 경우 도로폭이 1.5m에 불과해 2천500여 명의 학생들이 등교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러나 용인교육지원청은 ‘공유재산관리법’을 근거로 처리가 불가능하다며 시에서 해결하라는 입장인 반면, 용인시는 도로대지를 시에 기부채납하라고 주장하며 힘겨루기만 하고 있어 해결에 난항을 겪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역사회에서는 복합화 건물 등 학교시설을 개방하도록 요구하고 있고, 일선 학교들은 학교시설을 위해 노력 중"이라며 "학로 개선 문제도 교육협력사업에 포함해 확대 시행할 수는 없는지 따져 물었다.

엄 의원은 "초등돌봄교실은 국가시책인 만큼, 온종일 돌봄체계를 구축해야 하지만, 정작 학교에서는 돌봄교실 확대 운영에 소극적"이라며 "이는 학교 측에 운영상 부담만 있기 때문으로, 교사에 대한 가산점 부여 등 개선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승표 기자 sp4356@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