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진영, LPGA 전관왕 달성 하나 ‘촉각’
상태바
고진영, LPGA 전관왕 달성 하나 ‘촉각’
  • 연합
  • 승인 2019.11.20
  • 2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19시즌 마지막 대회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총상금 500만 달러)이 21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의 티뷰론 골프클럽(파72·6천556야드)에서 개막한다.

2019시즌 선수들의 성적을 포인트로 환산한 CME 글로브 레이스 상위 60명만 출전하는 이 대회는 역대 여자골프 대회 사상 가장 많은 우승상금 150만 달러가 걸려 있다. 총상금 규모로는 올해 US여자오픈이 550만 달러로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보다 많았지만 우승상금은 100만 달러였다.

지난해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은 총상금 250만 달러, 우승상금 50만 달러였는데 올해 총상금은 2배, 우승상금은 3배로 늘어났다.

이미 2019시즌 올해의 선수를 확정한 고진영은 최종전을 통해 상금과 CME 글로브 레이스, 평균 타수 1위까지 노린다. 평균 타수는 고진영이 69.052타로 1위, 2위는 69.361타의 김효주(24)인데 이번 대회에서 김효주가 고진영과 25타 정도 차이를 내야 하기 때문에 역전 가능성은 크지 않다. 만일 고진영이 이번 대회를 통해 상금, 평균 타수 부문 1위를 확정하면 거의 모든 부문에서 1위를 차지하는 전관왕을 달성한다.

또 이 대회에서 한국 선수가 우승하면 역대 한국 선수들의 LPGA 투어 한 시즌 최다승 기록인 15승(2015년·2017년)과 동률이 된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