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준, 또다시 kt와 한솥밥
상태바
유한준, 또다시 kt와 한솥밥
FA 계약기간 2년·총액 20억 합의 유 선수 "다음 시즌 가을야구 최선"
  • 심언규 기자
  • 승인 2019.11.20
  • 2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숭용(오른쪽) kt 위즈 단장이 유한준 선수와 FA 계약 체결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프로야구 kt 위즈가 FA(자유계약 선수) 유한준(38)과 2년 더 함께 한다.

kt 위즈는 19일 오전 수원 kt위즈파크에서 계약기간 2년, 계약금 8억 원, 총연봉 10억 원, 인센티브 최대 2억 원을 포함한 총액 20억 원에 유한준과 계약을 체결했다.

생애 두 번째 FA 계약을 체결한 유한준은 2015시즌을 마친 후 FA로 4년 총액 60억 원에 kt에 입단한 바 있다. 이적 후 4년간 503경기에 출장해 61홈런, 301타점, 타율 0.324로 맹활약했다. 2019시즌에는 주장으로서 선수들이 혼연일체가 되도록 이끌고 139경기에서 14홈런, 86타점, 타율 0.317의 성적을 거두며 팀이 창단 후 첫 5할 승률을 달성하는 데 크게 기여했다.

특히 철저한 자기관리를 통해 그라운드 안팎에서 팀의 중심 역할을 하며 kt의 상징적인 선수로서 수원 팬들에게 큰 성원을 받고 있다.

유한준은 "팀 동료들과 수원 팬들을 다시 만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kt는 내가 선수생활을 마무리할 때까지 같이 할 구단으로 생각해 왔고, 좋은 조건으로 계약하게 돼 더욱 책임감을 갖게 된다. 늘 구단과 동료 선수들, 야구 팬들에게 보답하는 마음으로 다음 시즌에 팀이 가을야구에 진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심언규 기자 sim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