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혜진 ‘2019년 골프 퀸’ 자리매김
상태바
최혜진 ‘2019년 골프 퀸’ 자리매김
한국여자프로골프 6관왕 위업 이정은 이후 역대 두 번째 기록
  • 연합
  • 승인 2019.11.20
  • 2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오후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열린 2019 KLPGA 대상 시상식이 끝난 뒤 대상을 수상한 최혜진이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연합뉴스
19일 오후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열린 2019 KLPGA 대상 시상식이 끝난 뒤 대상을 수상한 최혜진이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연합뉴스

최혜진(20·사진)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시즌 대상과 상금왕, 최저타수상, 다승왕을 비롯한 6관왕에 오르며 2019년을 자신의 해로 만들었다.

최혜진은 19일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19 KLPGA 대상 시상식에서 4개 트로피를 모두 가져갔다.

골프 취재기자단이 선정하는 ‘베스트 플레이어상’도 수상한 최혜진은 현장에서 발표된 인기상까지 받아 6개 부문 상을 휩쓸었다. 이 6개 부문 상을 한 명의 선수가 모두 받은 건 2017년 이정은(23) 이후 최혜진이 역대 두 번째다.

지난해 대상과 신인왕을 동시에 받았던 최혜진은 2년 차인 올해도 발군의 기량을 뽐내며 국내 여자골프 최강자로 우뚝 섰다. 4월 KLPGA 챔피언십을 시작으로 5월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 6월 S-OIL 챔피언십, 5월 맥콜·용평리조트 오픈, 11월 SK네트웍스·서울경제 레이디스 클래식까지 시즌 최다승에 해당하는 5승을 거뒀다.

최혜진은 상금 12억716만 원으로 막판까지 뒤쫓은 장하나(11억5천772만 원)를 따돌리고 1위에 올랐고, 대상 포인트에서는 564점으로 2위 박민지(484점)를 큰 격차로 제치고 2연패를 달성했다. 평균 타수는 70.4576타로 장하나(70.5194타)의 추격을 뿌리쳤다.

개인 타이틀에 앞서 발표된 베스트 플레이어상과 인기상 트로피를 받은 최혜진은 "직접 오셔서 많은 응원을 해 주시는 팬클럽을 비롯한 팬들, 기자분들께 감사 드린다. 앞으로도 열심히 하고 멋진 모습을 많이 보여 드리겠다"고 말했다.

올해 특히 많은 ‘루키 우승자’가 탄생한 가운데 치열하게 펼쳐졌던 신인왕 레이스에서는 조아연(19)이 가장 많은 2천780점을 쌓아 생애 한 번뿐인 신인상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시즌 국내 개막전인 4월 롯데렌터카 여자오픈에서 첫 우승을 신고해 ‘특급 신인’의 잠재력을 증명한 조아연은 9월 OK저축은행 박세리 인비테이셔널에서 1승을 더했다.

조아연을 비롯해 이번 시즌 생애 첫 우승을 차지한 이승연(21), 박소연(27), 임은빈(22), 유해란(18), 임희정(19), 박교린(20), 안송이(29)는 ‘위너스 클럽’에 가입했다.

이들을 제외하고 이번 시즌 KLPGA 정규 투어에서 1승 이상을 거둔 박지영(23), 전미정(37), 조정민(25), 최혜진, 김지현(28), 김보아(24), 이다연(22), 김아림(24), 박민지(21), 박채윤(25), 장하나(27), 고진영(24)은 특별상을 받았다.

김자영(28), 김초희(27), 안송이, 이승현(28), 이정민(27), 조윤지(28)는 10년 이상 KLPGA 투어에서 활약한 선수를 뜻하는 ‘K-10 클럽’에 합류했다.

이날 시상식으로 2019시즌을 마무리한 KLPGA 투어는 다음 달 6일부터 베트남 호찌민에서 열리는 효성 챔피언십으로 2020시즌을 시작한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