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 수 있다’ 긍정의 힘으로 병마와 싸워 이기겠습니다
상태바
‘할 수 있다’ 긍정의 힘으로 병마와 싸워 이기겠습니다
유상철 인천Utd 감독 편지로 췌장암 4기 투병 사실 알려 "남은 두 경기 최선" 약속도
  • 기호일보
  • 승인 2019.11.20
  • 2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재 투병 중인 프로축구 인천 유나이티드의 유상철 감독이 자신의 심경을 편지로 팬들에게 알렸다.

유 감독은 19일 오후 6시 ‘유상철 감독이 팬 여러분께 전하는 편지’라는 제목의 글을 구단 SNS와 홈페이지 등에 게시했다.

"사랑하는 인천 팬 여러분, 한국 축구를 사랑해 주시는 모든 축구 팬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 유상철입니다"라며 감사인사로 시작한 유 감독은 "이렇게 팬들께 인사를 올리게 된 이유는 여러 말과 소문이 무성한 저의 건강상태에 대해 이제는 직접 팬 여러분께 말씀을 전해야겠다는 판단이 섰기 때문"이라며 "지난 10월 중순께 몸에 황달 증상이 나타나는 등 이상 징후가 발생했고, 곧바로 병원을 찾아 정밀검사를 받았다. 그리고 검사 결과 췌장암 4기라는 진단을 받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이는 분명 저에게 받아들이기 힘든 진단이었지만 받아들여야만 했다"며 "저 때문에 선수들과 팀에게 피해가 되는 모습을 보여 주고 싶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처음 인천 감독으로 부임할 때 인천 팬들께 ‘반드시 K리그1 무대에 잔류하겠다’고 약속했고, 성남 원정을 마치고 병원으로 향하기 전 선수들에게 ‘빨리 치료를 마치고 그라운드에 다시 돌아오겠다’는 약속을 했다"며 "이후 1차 치료를 마치고 다시 그라운드에 돌아와 선수들에게 ‘나는 약속을 지켰다’고 말했다. 병원에 있으면서 역시 현장에 있을 때가 가장 좋았다는 걸 느꼈던 것 같다"고 심경을 토로했다.

유 감독은 앞으로 계속해서 치료를 병행하며 맡은 바 임무를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선수들, 스태프들과 함께 그라운드 안에서 어울리며 저 자신도 긍정의 힘을 받고자 한다"며 "팬들과 했던 약속을 지키고자 한다. 남은 두 경기에 사활을 걸어 팬들이 보내 주신 성원과 관심에 보답하고자 감독으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축구인으로서의 자존심을 걸고 인천의 올 시즌 K리그1 잔류를 위해 최선을 다함과 동시에 인천을 믿고 응원해 주시듯이 저 또한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버티고 또 버티겠다. ‘할 수 있다’는 긍정의 힘으로 병마와 싸워 이기겠다"고 강한 의지를 표했다.

최유탁 기자 cyt@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