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지하철 2호선 증차, 설비업체 선정 늦어져 급제동
상태바
인천지하철 2호선 증차, 설비업체 선정 늦어져 급제동
전동차용 차상신호장치 제작업체 선정… 1회 유찰 뒤 재입찰 진행 중
금액 조정·기술제안 평가 등 후속절차 복잡… 사업 종료 시점 안갯속
  • 김희연 기자
  • 승인 2019.11.20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도시철도 2호선. /사진 = 기호일보 DB
인천도시철도 2호선. /사진 = 기호일보 DB

인천교통공사가 진행 중인 ‘인천지하철 2호선 전동차 증차 사업’이 예상치 못한 난관을 만났다. 전동차에 필요한 설비 제작업체 선정이 늦어지면서 사업기간도 불가피하게 늦춰질 것으로 보인다.

19일 공사에 따르면 전동차 증차 사업은 시비 460억 원을 들여 2호선 전동차 객차를 기존 37대에서 43대로 6대 늘리는 작업이다. 2021년 완료를 목표로 지난해 1월 착수했고, 증차가 이뤄지면 배차 간격이 줄고 차량 내 혼잡도도 해소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하지만 필요 설비 중 하나인 ‘전동차용 차상신호장치’ 제작업체를 찾지 못해 사업 완료 시기를 가늠할 수 없는 상황이다. 당초 계획대로라면 늦어도 지난 7월께 전동차용 차상신호장치 사업자 선정이 마무리됐어야 했지만 조달청을 통해 진행한 입찰이 유찰되면서 이미 4개월여가 지연됐다.

공사는 최근 다시 입찰공고를 내 1개 업체가 단독 응찰한 상태다. 가격 개찰은 22일 진행될 예정이나 해당 업체가 최종 사업자로 선정될지는 미지수다. 업체에 사정이 생겨 아예 가격 개찰에 참여하지 않거나 업체가 제시한 금액과 공사가 생각한 금액이 확연히 차이 나 계약이 무산되는 등 변수가 많기 때문이다. 특히 금액 부분에서는 공사 자체 재원이 아닌 이미 확정된 시비로 진행하는 사업인 만큼 업체와의 협의가 어려운 면도 있다.

또 가격 개찰을 무사히 넘기더라도 해당 업체의 기술 제안 평가가 남아 있다. 전동차용 차상신호장치에 대해 응찰 업체가 제안한 기술을 평가받는 단계로, 보통 전문 제작업체가 응찰하는 만큼 무리 없이 통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통과하지 못한다면 최종 유찰된 것으로 보고 입찰공고 등 과정을 처음부터 다시 진행해야 한다.

공사는 최악의 경우 이번에도 사업자를 찾지 못하면 다시 입찰을 준비하기까지 고스란히 사업기간이 연장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재입찰을 진행하려면 유찰 원인 파악 및 계약심사, 시 감사 등 최소 한 달 넘게 걸린다는 설명이다.

공사 관계자는 "자체적으로 설비를 마련하는 것이 아니라 한정된 재원으로 전문 제작업체를 통해 납품받아야 하기 때문에 공사의 의지만으로는 되지 않는 부분"이라며 "사업자 선정만 완료되면 9부 능선을 넘는다는 판단이지만, 자칫 유찰 가능성도 있어 정확한 사업 종료 시점은 확답할 수 없다"고 말했다.

김희연 기자 kh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Tag
#2호선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