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국제공항 4단계 건설사업 ‘첫삽’
상태바
인천국제공항 4단계 건설사업 ‘첫삽’
제4활주로 건설·T2 확장 초점 2024년 완공 땐 ‘세계 3대 공항’
  • 이승훈 기자
  • 승인 2019.11.20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국제공항 4단계 건설사업 기공식’이 19일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건설 현장에서 열려 참석 내빈들이 기공식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공항 제4활주로 건설과 제2여객터미널을 확장하는 이 사업이 2024년 완료되면 인천공항은 연간 1억 명이 넘는 여객을 수용하며 세계 3대 공항으로 발돋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진우 기자 ljw@kihoilbo.co.kr
‘인천국제공항 4단계 건설사업 기공식’이 19일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건설 현장에서 열려 참석 내빈들이 기공식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공항 제4활주로 건설과 제2여객터미널을 확장하는 이 사업이 2024년 완료되면 인천공항은 연간 1억 명이 넘는 여객을 수용하며 세계 3대 공항으로 발돋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진우 기자 ljw@kihoilbo.co.kr

인천국제공항이 2024년 세계 3대 초대형 공항으로 도약하기 위한 ‘4단계 건설사업’을 본격화한다.

국토교통부와 인천국제공항공사는 19일 인천공항 제4활주로 건설과 제2여객터미널(T2) 확장을 주요 사업으로 하는 ‘인천공항 4단계 건설사업 기공식’을 개최했다.

인천공항 4단계 건설사업은 총 4조8천405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한다. T2 확장, 제4활주로 신설, 계류장·연결교통망 등을 확충한다.

T2 확장으로 연간 수용 능력 총 1억600만 명의 초대형 허브 공항이 완성된다. 이는 세계 최초로 여객 5천만 명 이상 수용 가능한 여객터미널을 2개 보유하게 되는 것이다. 특히 빅데이터와 사물인터넷(IoT), 가상·증강현실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한 여객 맞춤형 서비스를 대거 도입한다.

제4활주로 신설로 1시간당 운항 횟수가 90회에서 107회로 증가한다. 계류장은 212개소에서 298개소로 확장하고, T1·T2 간 연결도로 노선도 15.3㎞에서 13.5㎞로 단축한다. 주차장 역시 3만 면에서 4만 면으로 확충한다. 4단계 건설사업 공정률은 지난해부터 올 7월까지 3.7%다. 총 27건, 8천360억 원의 발주가 완료됐다. 연말까지 4단계 건설사업 전체 발주 대상의 약 50%인 28건, 1조2천억 원이 발주된다.

공사 측은 향후 4단계 사업이 시행되면 건설기간에만 약 6만 개 일자리와 13조 원의 생산 유발 및 부가가치 창출은 물론 인천지역을 포함한 국가 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했다.

구본환 인천공항공사 사장은 "인천공항은 지금까지 항공시장을 선도하며 성장해 왔지만 새로운 도전을 시작해야 할 때라고 생각한다"며 "4단계 건설사업을 통해 제3세대 공항으로 진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공사는 항공정비(MRO) 단지와 자가형 항공기터미널(FBO) 부지 조성을 인천공항 4단계 건설사업에 포함해 우선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MRO 사업자 유치 현황 및 FBO 시설 추진계획에 따라 MRO 단지에 대한 실시설계도 착수한다.

공사는 2017년 인천국제공항 건설 기본계획 변경을 확정하고 공항 인근 MRO 예정부지 약 165만㎡를 확보했다.

이승훈 기자 hu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