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도로 확보도 안 되는데 공용주차장 팔아 행복주택 짓겠다니
상태바
소방도로 확보도 안 되는데 공용주차장 팔아 행복주택 짓겠다니
성남 은행1 행복주택 반대추진委 ‘사업철회 청원’ 주민 55% 서명
  • 이강철 기자
  • 승인 2019.11.20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가 지은 지 1년밖에 되지 않는 성남 은행1공영주차장 부지에 행복주택 건립계획을 세우자 주민 반발과 함께 성남시의 대응도 소극적이라는 시의회의 지적이 제기된 가운데 주민들이 반대 청원서를 제출했다.

은행1동 행복주택 건설반대추진위원회는 19일 성남시의회 도시건설위원회 마선식 위원장 앞으로 이 지역 주민 5천237명(성인 총인구의 55.38%)의 서명을 받은 청원서를 제출하고 사업 철회를 촉구했다.

이들은 청원서에서 "애초 주차장 부지는 292면으로, 1년여 전 예산을 들여 주차장 건물이 들어선 이후 주차면 수는 229대로, 사실상 63대가 줄어드는 결과를 초래했다"며 "은행1동 차량 등록 대수는 3천147대이나 이 지역 총 공영주차장 주차면 수는 1천327면에 불과하다"고 대책을 요구했다.

그러면서 "이렇듯 현재도 출퇴근시간에 정체 현상과 소방도로도 확보가 안 돼 매우 위험한데 행복주택 400가구가 들어선다면 교통지옥으로 변할 것은 불 보듯 뻔하다"며 "1년도 안 된 멀쩡한 주차장을 없애는 행복주택 건설계획은 졸속행정 아니냐"고 비판했다.

이 자리에서 마선식 위원장은 "원도심 내 행복주택 계획은 성남동과 은행1동으로 관련 용역이 진행 중이나 현재는 보류된 상태"라며 "차후 용역 결과를 따져봐야겠지만, 도로 확장 등 여건이 개선되지 않는 한 LH 행복주택이 들어서는 것은 불합리하다고 본다"고 답했다.

성남시 중원구 은행1·2동과 중앙동 일대는 1989년 당시 건설교통부가 주거환경정비사업(건축기준 특례적용)으로 지정, 대지면적의 90%까지 건축물을 지을 수 있도록 완화하면서 이후 주택 밀집으로 인한 사생활 침해와 주차장 부족 등에 시달려 왔다. 행복주택 건립 예정부지는 지난해 7월 말 시가 이 일대 주택가의 극심한 주차난을 조금이나마 해소하기 위해 14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만든 공영주차장(9천562㎡)이다.

지난달 28일 성남시의회 임시회에서 안극수 의원은 5분 발언을 통해 "시는 주민들을 보호하지 못하고 교통지옥으로 만들면서까지 공영주차장을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 팔아먹을 것이냐"며 "시가 과연 제정신인지, 한 치 앞도 내다보지 못하는 탁상행정에 혈세 낭비는 물론 시민들의 삶만 궁핍해지고 있다"고 지적한 바 있다.

성남=이강철 기자 iprokc@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