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다리 ‘관통도로’ 시작부터 꽉 막혔다
상태바
배다리 ‘관통도로’ 시작부터 꽉 막혔다
개통 땐 인천 신흥동 교통 등 피해 "주민들 의견 배제"… 설명회 요구
지하차도 지상부지 활용 방안도 협의체 해체 요구 등에 속도 못내
  • 김유리 기자
  • 승인 2019.11.20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동구 배다리 관통도로 민관협의체 구성 방식을 두고 주민들의 반발이 있어 지상 부지 활용 방안 논의가 지연되고 있다. 사진은 배다리마을의 지상 부지 전경. 이진우 기자 ljw@kihoilbo.co.kr

인천 중·동구 배다리 관통도로 개통사업이 시작부터 삐걱거리고 있다. 민관 합의 끝에 사업에 돌입했지만 일부 주민들이 반발하고 있기 때문이다.

중구 신흥동 주민자치위원회는 19일 배다리 관통도로가 개통하면 통과 지점인 신흥동 주민들의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임에도 자신들이 배제된 채 합의가 이뤄졌다며 설명회 등을 요구했다.

시는 지난해 10월 중·동구 배다리 관통도로 문제 해결을 위한 민관협의회를 구성하고 7차례 회의를 통해 올 8월 민관 합의를 이끌어 냈다.

하지만 신흥동 주민들은 이를 두고 반쪽짜리 합의라고 주장한다. 이들은 민관협의회가 시, 동구 주민대표, 동구청, 시 종합건설본부 등으로만 구성돼 중구지역 주민들의 목소리를 반영할 기회가 없었다고 지적했다.

교통 체증과 환경문제 등에 대해서도 우려를 나타냈다. 중구 신흥동은 제2외곽순환고속도로 진출입로가 개설돼 출퇴근시간에도 교통 체증 현상이 발생하는 상황에서 배다리 관통도로가 개통하면 교통 체증은 물론 소음, 진동, 날림먼지, 매연 등의 환경문제도 더 심해질 것이라고 주장한다.

김진원 신흥동 주민자치위원장은 "매연이나 교통 체증 등이 중구에 영향이 미칠 것으로 충분히 예상이 가능한데도 중구 주민을 합의 대상에서 제외했다는 것은 우리를 무시하는 처사"라며 "시는 내년 본격적인 착공에 들어가기 전에 중구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중구 주민들의 반발과 함께 민관 협의서 조건이었던 배다리 지하차도의 지상 부지 활용 방안(1만5천261㎡)을 찾기 위한 움직임도 지지부진하다. 동구는 지난 8월 지역주민 9명과 각 분야 전문가 4명 등을 포함한 민관협의체를 구성했다. 민관협의체는 지상 부지 활용 방안을 모색해 시에 건의할 예정이었지만 실제로는 10월 한 차례 회의를 가진 것에 그쳤다.

중·동구 관통도로 주민대책위원회는 해당 협의체가 주민과 상의 없이 구가 주도적으로 구성했다고 비판하며 협의체 해체를 요구하고 있다. 주민들이 자체 민관협의체를 만드는 방안도 논의하는 중이다.

시 도로과 박찬서 주무관은 "배다리 관통도로는 동구에 위치하고 있고, 그동안 중구 주민들의 반발이 없어 논의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며 "동구와 중구 주민들이 건의사항 등을 제시한다면 향후 사업 추진에 반영할 수 있는지 면밀히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김유리 기자 kyr@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