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후 관로 바꾸고 적수 방지 심혈 수원시 믿고 마시는 수돗물 공급
상태바
노후 관로 바꾸고 적수 방지 심혈 수원시 믿고 마시는 수돗물 공급
내년에 수도관 11.6㎞ 정비·세척 스마트 관리 구축·수질검사 강화
  • 박종대 기자
  • 승인 2019.11.20
  • 2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가 깨끗하고 안전한 수돗물을 공급하기 위해 부식된 노후 수도관을 교체하는 등 관리 강화에 나섰다.

19일 수원시상수도사업소에 따르면 2011년부터 올해까지 총 542억 원을 투입해 114.3㎞ 길이의 노후 수도관을 교체했다. 2020년에는 수도관 11.6㎞를 정비·세척한다. 현재 시 송·배수관 총길이는 1천750㎞에 이른다.

또 노후관 교체공사나 급수체계 변경 등으로 적수가 발생할 경우를 대비해 매뉴얼에 따라 물의 사용을 제한하는 제수(制水) 밸브를 천천히 개방한다.

관로 교체공사를 완료한 직후에는 적수가 발생하지 않도록 통수(通水) 전 퇴수(退水)변과 소화전을 활용해 충분한 시간 동안 퇴수 처리하고, 반드시 수질검사 후 상수도를 공급하도록 하는 등 절차를 철저하게 이행하고 있다.

상수도 관망(管網) 블록 사업이나 노후 관로 교체 사업을 할 때는 시민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상수도 관망을 분석해 단수(斷水) 범위를 설정하고 있다.

수원시상수도사업소는 지난 5월 관망기술진단용역도 발주해 노후 관로를 조사했다. 용역 결과에 따라 노후 관로를 연차적으로 교체할 예정이다. 또 ▶녹물 없는 우리집 수도관 개량 지원사업(준공 후 20년 경과된 주택, 총면적 130㎡ 이하) ▶배수권역 블록시스템 구축사업 ▶상수도 고도화 시스템 구축사업 ▶급·배수관 세척 사업 ▶스마트 관망 관리 구축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다.

수원시 수돗물은 팔당호에서 원수(原水)를 받아 광교·파장정수장을 거쳐 공급하는 광역 2단계와 수자원공사에서 정수(성남·수지 정수장)해 공급하는 광역 3~5단계가 있다. 하루 35만t가량의 수돗물이 시민에게 공급된다.

시상수도사업소 관계자는 "수도사업 선진지역을 지속적으로 벤치마킹하고, 수돗물 수질검사를 보다 강화해 시민들이 안심하고 마실 수 있는 수돗물을 공급하겠다"고 말했다.

박종대 기자 pjd@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