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해상에 어선 대성호 화재·침몰 文 "가용 자원 총동원 실종자 찾자"
상태바
제주 해상에 어선 대성호 화재·침몰 文 "가용 자원 총동원 실종자 찾자"
  • 강봉석 기자
  • 승인 2019.11.20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제주 인근 해상에서 발생한 어선 대성호 화재 및 침몰사고와 관련, 정부의 가용 가능한 모든 자원을 총동원해 인명구조에 최선을 다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높은 파고와 차가운 수온으로 신속한 구조가 무엇보다 중요한 만큼 행정안전부 장관과 해양수산부 장관이 해경·해군·지자체 등 관련 기관과 합동 구조활동이 효율적으로 진행되도록 상황을 철저히 관리하라"고 지시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를 통해 전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피해자 가족에게도 수색·구조 활동 진행 상황을 최대한 신속하게 알리고 지원을 다하라고 당부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베트남 대사관을 통해 베트남 피해자 가족에게도 즉시 연락을 취하고 가족의 한국 방문 등 필요한 편의를 보장하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현지에 파도가 높고 수온이 차가운 만큼 수색·구조 활동 대원들의 안전에도 각별히 유의하라고 강조했다.

앞서 이날 오전 7시 5분께 제주 차귀도 서쪽 76㎞ 해상에서 통영 선적 연승어선 대성호에 불이 났다는 신고가 인근을 지나던 어선에 의해 신고돼 해경에 접수됐다.

대성호는 오전 9시 40분께 전복됐으며, 승선원은 한국인 선원 6명과 베트남인 선원 6명 등 12명으로 이 중 1명이 구조됐으나 숨졌고, 나머지 11명은 실종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