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4회 추경안 11조311억 원 편성 ‘불용액 최소’ 초점
상태바
인천시 4회 추경안 11조311억 원 편성 ‘불용액 최소’ 초점
  • 김희연 기자
  • 승인 2019.11.21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준하 인천시 행정부시장이 20일 인천시의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258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에서 '2019년도 인천시 제4회 추가경정예산안' 제안설명을 하고 있다. <인천시 제공>
박준하 인천시 행정부시장이 20일 인천시의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258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에서 '2019년도 인천시 제4회 추가경정예산안' 제안설명을 하고 있다. <인천시 제공>

인천시가 제4회 추가경정예산안을 기정예산액보다 줄어든 규모로 편성해 인천시의회에 제출했다.

20일 시에 따르면 ‘인천시 일반 및 특별회계 세입·세출 제4회 추가경정예산안’은 총 11조311억 원 규모로, 기정예산액(11조383억 원)보다 72억 원 감소했다. 회계별로 일반회계는 248억 원 감소한 7조5천998억 원, 특별회계는 176억 원 증가한 3조4천313억 원이다.

세입예산은 농산물도매시장 준공이 해를 넘기게 되면서 올해분으로 미리 편성했던 세외수입 1천59억 원을 감액했다. 이를 포함해 세외수입 변동분 1천461억 원이 최종 감액됐다. 대신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대책비 15억 원 등 특별교부세 61억 원과 정부로부터 추가·변경 내시된 국고보조금 990억 원, 지방소비세 포함 117억 원 등을 증액했다.

세출예산 부분에서는 재난관리기금 추가 적립(183억 원), 인천대학교 차입 지원금(327억 원) 등이 주요 증액 사항이다. 또 현안사업으로 임시 공영차고지 조성사업비(14억 원)와 인천 유나이티드 운영비(8억 원)도 증액 편성됐다. 반면 운행 경유차 배출가스 저감사업 관련 시비(140억 원)와 무상급식비(48억 원)는 올해 내 집행이 불가능하다는 판단에 따라 감액됐다.

이 외에도 아프리카돼지열병 살처분 보상비 및 방역대책비 149억 원, 태풍 링링 응급복구비 5억 원 등 재난 관련 예산이 반영됐다. 의료급여 700억 원, 기초연금 232억 원, 장애인 활동지원급여 114억 원 등 국비 보조사업과 정산이 완료된 국고보조반환금 36억 원도 증액했다.

시는 이번 추경안이 정부의 예비비 최소화 정책에 따라 불용액 최소화에 중점을 두고 편성됐다는 설명이다.

박준하 행정부시장은 "제4회 추경안은 국가보조금 및 현안사업의 추가 변동사항을 반영하고, 종료된 사업의 집행 잔액을 정리한 것"이라며 "정부의 적극적 집행 기조에 맞춰 연내 집행 가능한 사업을 중심으로 편성한 만큼 의원님들의 이해와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희연 기자 kh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