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택 수원시의원 LH 10년 공공임대 분양전환가 산정방식 개선 촉구
상태바
김영택 수원시의원 LH 10년 공공임대 분양전환가 산정방식 개선 촉구
  • 박종대 기자
  • 승인 2019.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의회가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10년 공공임대주택의 분양전환가 산정방식의 문제점에 대해 지적하고 개선방안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시의회는 20일 열린 제347회 정례회 제1차 본회의에서 대표 발의한 김영택(민, 광교1·2동) 의원을 비롯해 37명의 의원이 공동 발의한 ‘10년 공공임대아파트 분양전환 산정방식 개선 이행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시의회는 결의안에서 임대주택의 분양전환가 산정방식이 5년 공공임대인 경우 ‘건설원가와 감정평가금액을 산술평균한 가액’ 또는 ‘산정가격에서 감가상각비를 뺀 금액’으로 산정돼 있어 공공분양과 동일하게 원가연동제 방식을 채택하고 있고 설명했다.

반면 10년 공공임대는 ‘2인의 감정평가업자가 평가한 당해 주택 감정평가금액의 산술평균한 금액’으로 규정돼 있어 주변 시세와 함께 분양가가 오르는 구조를 지니고 있다는 점을 문제삼았다.

김 의원은 이날 제안설명을 통해 "10년 공공임대주택의 분양전환가 산정 방식 때문에 입주민들이 분양전환을 앞두고 우선분양권을 포기하거나 과도한 분양금 지불로 인한 피해를 입게 되는 등 제도적 문제가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분양전환가 산정이 다른 공공주택보다 너무 높아 입주민들에게 우선분양전환권이 사실상 박탈된다면 공공주택 본연의 목적에 맞지 않는 정책으로 국민들의 신뢰를 잃게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시의회는 국토교통부와 국회가 이러한 문제를 알면서도 뚜렷한 개선책이나 지원방안에 미온적 태도를 보이고 있는 것을 규탄하며 국회에 계류 중인 관련 법률안을 조속히 통과시켜야 한다고 요구했다.

시의회는 이 같은 내용의 결의문을 국회, 경기도, 경기도의회, 전국 시·군·구 등에 전달할 예정이다.

한편, 10년 공공임대주택은 무주택서민에게 10년 임대 만료 후 임차인에게 우선 분양권을 보장하는 제도로서 수원에만 9개 단지 총 7천596가구가 입주해 있다.

호매실 5단지, 15단지, 14단지의 3천684가구(74~84㎡), 광교 21단지, 22단지, 40단지, 50단지, 60단지, 62단지의 3천912가구(58~136㎡)가 운영되고 있으며 입주민들은 향후 최소 3년에서 최대 8년 후에 10년 공공임대주택의 분양 전환을 앞두고 있다.

박종대 기자 pjd@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