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내항 재개발사업 도시재생 혁신지구로 도약 발판 마련하나?
상태바
인천내항 재개발사업 도시재생 혁신지구로 도약 발판 마련하나?
국토부 올해 시범지구 3곳 운영 선정되면 최대 250억 국비 지원 시, 중구 항동 일대 지정 총력전
  • 김희연 기자
  • 승인 2019.11.22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내항 전경. /사진 = 기호일보 DB
인천 내항 전경. /사진 = 기호일보 DB

지지부진했던 내항 재개발사업의 물꼬가 트일 전망이다. 국토교통부가 기존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수정·발전시켜 새로 내놓은 ‘도시재생혁신지구’ 제도를 통해서다.

21일 인천시에 따르면 국토부는 ‘도시재생 활성화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개정에 따라 오는 28일부터 도시재생혁신지구 제도를 시행한다. 이는 주민체감형 도시재생 확대를 위한 것으로, 민간이 아닌 공공이 나서 생활인프라 확충 및 지역 특성에 맞는 재생사업을 추진하는 방식이다. 뉴딜사업보다 속도감 있는 지역 재생이 가능할 것이라는 게 시의 기대다.

국토부는 도시재생혁신지구 도입에 앞서 혁신지구 국가시범지구 운영 계획을 지자체에 안내하고 지난 19일 가이드라인을 배포했다. 올해는 3곳 내외로, 2020년에는 5곳 내외로 국가시범지구를 지정해 운영하는 것을 검토 중이다. 참여를 원하는 지자체는 다음 달 2일까지 관련 서류를 준비해 제출해야 한다.

시는 올해 국가시범지구로 내항 1·8부두를 포함한 중구 항동 일대를 지정해 신청할 계획이다. 가이드라인에 따라 중구가 산업·상업·주거·복지·행정 등 주요 기능이 모여 있고, 재생 자원이 많은 지역이라는 판단이다. 발표 시기는 오는 12월 말께로, 국가시범지구로 선정되면 최대 250억 원의 국비를 지원받을 수 있다.

문제는 시간이다. 가이드라인 배포부터 다음 달 2일까지 짧은 기간 재생 콘텐츠를 검토·준비해야 하기 때문이다. 현재 항만·재생·문화 등 시 관계 부서가 모두 머리를 맞대고 국내외 우수 사례 수집 및 콘텐츠 발굴에 나선 상황이다.

일단 시는 대표적으로 네덜란드 로테르담 항만 재생사례를 눈여겨보고 있다. 로테르담은 과거 조선회사인 ‘RDM’이 파산하면서 로테르담항만공사가 소유한 시설과 부지 활용 방안을 고민해야 했다. 그 결과 이 지역은 로테르담도시공사와 로테르담대학의 투자로 기술대학 거점의 RDM 캠퍼스로 탈바꿈했다. 실험 및 제조가 필요한 기술대학 특성상 캠퍼스 조성에는 큰 건물과 넓은 부지가 필요해 이해관계가 맞았다. 특히 바로 주변에 주거지역이 있어 단순히 캠퍼스 조성뿐 아니라 지역 제조업 및 경제의 부활을 이끈 사례로 평가받는다.

시 관계자는 "이 사례는 항만재생사업이 산업뿐 아니라 일자리 및 혁신과도 연결돼야 하고, 공공성이 곧 지속가능성이라는 것을 시사한다"며 "국토부가 최초 국가시범지구 신청에 한해서는 주민 및 의회 의견 청취 결과 등 미비 서류를 최종 평가 전까지 보완할 수 있도록 했기 때문에 다음 달 6일 주민과 관계 전문가 등의 의견을 수렴하는 공청회도 열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희연 기자 kh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