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공천’ 절반 이상 물갈이한다
상태바
‘한국당 공천’ 절반 이상 물갈이한다
현역 33% 컷오프… 초·재선은 보류
  • 박태영 기자
  • 승인 2019.11.22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은 21일 내년 총선에서 현역의원 ⅓ 이상을 탈락시키겠다고 밝혔다.

한국당 총선기획단은 이날 회의를 열어 이같이 확정했다고 박맹우 사무총장이 브리핑했다.

박 사무총장은 "컷오프를 포함해 21대 총선에서 현역의원 절반 이상을 교체하는 개혁 공천을 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출마 의사가 있는 현역의원 중 ⅓을 탈락시키고, 불출마 의사를 밝힌 의원과 비례대표를 포함해 절반 이상을 새 인물로 공천하겠다는 의미다. 현역 의원 ⅓(33%)을 컷오프하면 현재 한국당 지역구 의원 91명 중 하위 30명이 공천에서 배제된다. 이를 통해 한국당 현역 의원 108명의 절반(54명) 이상을 공천에서 새 인물로 교체하겠다는 것이다.

박 사무총장은 브리핑 후 기자들과 만나 "2020 시대정신, 국민의 여망, 많은 국민들이 쇄신과 혁신을 바라는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서 이같이 결정했다"며 "황교안 대표에게도 이를 보고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한국당은 세부적인 컷오프 기준은 조만간 마련해 확정하기로 했다. 당무감사 결과와 교체지수, 경쟁 후보와 경쟁력 등을 계량화하는 방안이 논의되고 있다. 당 지지율보다 낮은 지지를 받은 현역 의원 등이 컷오프 대상에 오를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박 사무총장은 "초재선 의원들이 최근 제기한 중진 의원을 대상으로 한 컷오프를 도입할지는 더 논의하겠다"고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