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덕 교수 ‘상하이 독립운동유적지 홍보’ 콘텐츠 제작
상태바
서경덕 교수 ‘상하이 독립운동유적지 홍보’ 콘텐츠 제작
  • 최두환 기자
  • 승인 2019.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년을 맞아 주(駐) 상하이한국문화원과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의기투합해 상하이 독립운동유적지를 널리 알리는 홍보 콘텐츠를 제작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상하이 독립운동유적지 홍보단’은 서 교수를 단장으로 사진 작가, 영상 및 드론 전문가, 웹툰 작가, 유튜버, SNS 인플루언서 등 다양한 홍보 컨텐츠 개발자들 30명과 함께 동행한다.

이번 일정은 오는 29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3일간 진행될 예정이며 상하이 임시정부청사 및 윤봉길 기념관, 육삼정 의거 터, 만국공묘, 목은당, 가흥 김구 피난처 등을 방문할 계획이다. 

홍보단을 꾸린 서 교수는 "대한민국 독립운동역사의 성지라고 불리는 상하이에는 임시정부청사 외에 다양한 의미있는 장소들이 많은데 잘 알려지지가 않아 매우 안타까웠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스마트폰 하나면 상하이에 위치한 다양한 독립운동유적지를 검색하여 쉽고 빠르게 찾을 있는 다양한 홍보물들을 만들어 네티즌들에게 꾸준히 제공할 계획이다"고 덧붙였다. 

특히 이번 홍보단의 일원으로 참여하는 독도의용수비대 홍순칠 대장 아들 홍인근 씨는 "사진작가로서 상하이 독립운동유적지를 다양한 사진작품으로 남겨 100주년의 의미를 다함께 되새길 수 있도록 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한편, 서경덕 교수는 지난 1년간 한국, 중국, 러시아 등 독립운동유적지를 직접 탐방하며 제작한 다양한 홍보 콘텐츠를 엮어 내년도에 책으로 출간할 예정이다. 

부천=최두환 기자 cdh9799@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