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도혁 부천소방서 소방장, 휴가중 심폐소생술로 80대 노인 생명 살려
상태바
김도혁 부천소방서 소방장, 휴가중 심폐소생술로 80대 노인 생명 살려
  • 최두환 기자
  • 승인 2019.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휴가 중이던 소방공무원이 사우나에서 의식을 잃은 노인을 ‘골든 타임’을 놓치지 않고 심폐소생술로 귀중한 생명을 구해내 화제다.

부천소방서 119 구급대원 김도혁 소방장이 주인공으로 그는 최근 가족과 함께 강원도 속초에서 휴가를 보내던 중 휴식을 위해 방문한 사우나(서울시 공무원 연수원) 내 목욕탕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노인 A(80)씨를 빠른 응급처치로 의식을 찾게 했다.

 김 소방장은 "사우나를 하던 중 목욕탕 안 수면 위에서 한 노인이 물 위에 둥둥 떠 있는 상태로 움직이지 않는 것을 보고 즉시 주변에 도움을 요청해 환자를 바닥으로 옮긴 후 즉시 심폐소생술을 실시하면서 119에 신고조치를 취했다. 동시에 환자의 심장 리듬을 정상으로 되돌리기 위해 가장 효과적인 장비인 자동제세동기(AED)를 건네받아 신체에 패치를 부착 후 환자의 상태를 모니터링했고 이후 맥박이 정상으로 회복되는 것을 확인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한편  A 할마버지는 속초의료원으로 이송돼 적절한 치료를 받은 후 이송 당일 후유증 없이 건강한 모습으로 퇴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천=최두환 기자 cdh9799@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