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경기본부-삼성전자, 기흥 등 3개단지 송전선로 긴급복구 협약식
상태바
한전 경기본부-삼성전자, 기흥 등 3개단지 송전선로 긴급복구 협약식
  • 김재학 기자
  • 승인 2019.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전력 경기본부는 삼성전자와 기흥·화성·평택단지 전용 송전선로 고장발생시 긴급복구 지원을 위한 협약식(MOU)를 가졌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협약식에는 한전 경기본부 전중구 전력관리처장과 삼성전자 DS부문 곽연봉 전기기술팀장 및 관련 실무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삼성전자 화성사업장에서 진행됐다.

협약을 통해 한전과 삼성전자는 기흥·화성·평택단지내 송전선로의 운영현황과 설비점검·진단결과를 공유하고, 고장발생시 긴급 복구체계 구축 및 복구팀을 지원해 설비운영 신뢰성을 향상시키는데 상호 협조하기로 했다.

한전 경기본부 전중구 전력관리처장은 "이번 MOU체결을 계기로 한전과 삼성전자 간 산업협력을 강화함으로써, 두 회사가 더 큰 발전을 이룰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안정적인 전력공급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재학 기자 kj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