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신남방정책 진두지휘할 조직 ‘시급’
상태바
인천 신남방정책 진두지휘할 조직 ‘시급’
시·교통公·관광公·국제공항공사 저마다 사업진행… 겹치기 행사 우려
전문가들 "컨트롤타워 만들어 특화시장 발굴해야할 최적 시기" 입모아
  • 장원석 기자
  • 승인 2019.12.03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청 전경. /사진 = 기호일보 DB
인천시청 전경. /사진 = 기호일보 DB

인천의 신남방정책이 제각각으로 추진돼 유의미한 성과를 거두기 위해서는 컨트롤타워를 세우고 특화시장을 발굴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2일 인천시에 따르면 지난 7월 수립한 ‘신남방·신북방정책 종합추진계획’에 의거 교류 활성화와 실익 위주의 협력 증대 전략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4개 분야 17개 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미국·중국·러시아·일본 등 주변 4대 강국 중심의 교역을 넘어 시장을 다변화한다는 목적이다.

현재 인천 신남방정책의 핵심 무대는 베트남과 태국이다. 시는 베트남 호찌민과 태국 방콕에 인천 기업의 해외 진출 시 정보 제공 등을 지원하는 해외무역사무소를 설치·운영하고 있다. 중국으로 편중된 지역 중소기업 수출 비중을 개선하기 위해 꾸준히 지원했다. 이에 따라 큰 폭은 아니지만 베트남 수출 비중은 2017년 전체의 6.4%에서 지난해 7.2%로 상승했다. 태국에서는 최근 ‘인천시 시장개척단’이 37건, 289만5천 달러 규모의 수출계약을 체결하는 성과를 올리기도 했다. 미얀마와 라오스·캄보디아는 아직까지 행정력뿐 아니라 사회 기반 전반이 취약해 시장 개척 및 교류가 쉽지 않다.

인천교통공사와 인천관광공사, 인천국제공항공사도 신남방 국가 공략에 나섰다. 교통공사는 200만 달러 규모의 태국 수완나폼 공항 셔틀트레인(APM)사업 운영컨설팅 계약을 체결했고, 관광공사는 오는 5∼10일 태국과 베트남에서 관광객 유치 설명회를 연다. 특히 태국 현지 여행사들이 차이나타운과 동화마을, 송도 코스를 판매하는 등 인천을 여행지로 주목하고 있다. 공항공사는 베트남공항공사와 최근 협약을 맺고 여객과 물동량을 늘리는 데 힘쓰기로 했다.

하지만 각 주체별로 다양한 신남방정책을 진행하면서 시장 공략을 진두지휘할 컨트롤타워가 필요해진 상황이다. 현지 공략 초기에는 대부분의 사업이 설명·박람회 위주로 진행되기 때문에 분야가 겹치는 소규모 행사들이 빈번하게 열릴 가능성이 커졌다.

따라서 공략 분야를 정리하고 행사 규모를 키워 현지인들의 관심도를 높이려면 시가 민관을 아우르는 신남방 사업의 총괄 역할을 맡아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또한 정부 각 부처와 전국 지자체들도 시장 개척에 뛰어드는 만큼 인천만의 특화시장을 발굴하려면 지역 모든 네트워크를 연결할 수 있는 시가 중심을 잡아야 한다고 주장한다.

김홍섭 인천대 동북아물류대학원장은 "신남방 국가들이 중국의 패권주의에 쓴맛을 본 뒤 영향력에서 벗어나려고 하는 상황"이라며 "지금이 신남방 시장 개척의 최적기라고 볼 수 있기 때문에 시가 세운 계획을 바탕으로 세부사업까지 구상해 중심을 잡아주면 인천 발전에 큰 역할을 할 수 있고, 나아가 국가 발전에까지 보탬을 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시 관계자는 "인천만의 특화정책이 필요하다는 점을 인식하고 있다"며 "정부가 최근 메콩 5개국 정상회의를 통해 2021년부터 신남방정책 2.0을 수립·추진하겠다고 했으니 차근차근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장원석 기자 stone@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