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부평공장 내 도장부서 하청업체 근로자 근무 중 숨져
상태바
한국지엠 부평공장 내 도장부서 하청업체 근로자 근무 중 숨져
  • 우제성 기자
  • 승인 2019.12.03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지엠 부평공장에서 근무하던 40대 하청업체 근로자가 숨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일 인천부평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오전 8시 9분께 인천시 부평구 한국지엠 부평공장 내 도장부 사무실에서 A(47)씨가 쓰러져 있는 것을 직장 동료가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는 A씨를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끝내 숨졌다.

A씨는 당시 부평공장에서 근무하던 중 구토 증세를 보이며 가슴 통증을 호소해 도장부 사무실에서 쉬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한국지엠 비정규직노조 측은 순환 무급 휴직 등으로 받은 스트레스가 A씨의 사망 원인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A씨는 지난해 부평2공장의 근무제가 2교대에서 1교대로 바뀌면서 도장 2부 중도 스프레이 공정으로 배치돼 최근까지 직장 동료들과 돌아가면서 휴직해 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우제성 기자 wjs@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