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지역위원장들 13일 일괄사퇴
상태바
더불어민주당 지역위원장들 13일 일괄사퇴
  • 조현경 기자
  • 승인 2019.12.06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인천지역 지역위원장들이 예비후보 등록을 일주일 앞두고 일괄 사퇴한다.

5일 민주당 인천시당에 따르면 당규에 따라 원내외를 막론하고 오는 13일 지역위원장직을 내려놓는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7월 특별당규인 ‘제21대 국회의원선거 후보자 선출규정’을 제정했다. 당규는 지역위원장의 경우 선거일 120일 전까지 사퇴해야 한다. 내년 총선이 4월 15일에 열리는 만큼 이달 17일이 지역위원장 사퇴 시한이다. 동시에 이날부터 예비후보 등록이 시작된다.

지역위원장 사퇴는 공정하고 정당한 경선을 치르기 위해 추진된다. 민주당 경선은 권리당원 50%, 일반국민 50%로 진행되는데 지역위원장은 권리당원 명부에 접근할 권한이 있어서다. 또 각종 지역위원회 행사에서 당원들에게 자신을 보다 효과적으로 알릴 수 있고 지역 내에서도 입지를 다질 수 있어 당내 경선 시 유리한 고지를 차지할 수 있다.

민주당 인천시당 관계자는 "공정한 경선을 치르기 위해 지역위원장들이 13일 일괄 사퇴할 예정"이라며 "사퇴 후 각 지역은 지역운영위원장 체제로 돌아가고 본격적인 선거전에 돌입하게 된다"고 말했다.

민주당과 달리 자유한국당 인천시당은 당협위원장 일괄 사퇴를 고려하지 않고 있다. 당헌과 당규에 이와 관련한 내용이 없기 때문이다.

따라서 한국당은 당협위원장 사퇴 없이 경선이 치러질 예정이어서 현역 의원과 당협위원장에 비해 상대적으로 불안한 위치에 있는 일반 당원 출마자들의 반발이 예상된다.

한국당 인천시당 관계자는 "한국당과 민주당은 상황이 다르다"며 "당에서 당협위원장을 모두 사퇴시키는 것에 부담이 있어 자발적으로 맡길 계획"이라고 말했다.

조현경 기자 cho@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