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9일부터 64개 공공기관 채용비리 전수조사
상태바
인천시, 9일부터 64개 공공기관 채용비리 전수조사
내년 2월까지 1차·3~4월 2차 진행
  • 조현경 기자
  • 승인 2019.12.06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가 정부의 공공기관 채용실태 전수조사에 따라 9일부터 조사에 들어간다.

5일 정부와 시 등에 따르면 조사 대상 기관은 인천지역 내 64개 공공기관이다. 지방공기업 13개, 출자기관 4개, 출연기관 17개, 공직유관단체 30개다. 조사 대상은 지난 1년 사이(2018년 11월 1일∼2019년 11월 30일) 신규 채용과 정규직 전환자다.

시와 군·구는 9일부터 내년 2월까지 1차 전수조사를 통해 신규 채용과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과정에서 채용비리가 있었는지를 살필 예정이다. 또 행정안전부와 감독기관, 경찰청, 고용노동부 등은 1차 전수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내년 3월부터 4월까지 2차 심층조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앞서 정부는 공정한 채용문화 정착을 위해 지난해 9월 ‘공공기관 채용비리 근절추진단 설치 및 운영에 관한 규정’을 제정하고, 같은 해 11월 국민권익위원회 부패방지부위원장을 단장으로 하는 ‘공공기관 채용비리 근절추진단’을 꾸렸다.

추진단과 권익위, 행안부, 노동부 등은 합동으로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1월까지 지방공공기관 등을 포함한 1천205개 기관을 대상으로 ‘2018년 공공기관 채용실태 전수조사’를 실시했다. 이를 통해 수사의뢰, 징계·문책 요구가 필요한 채용비리 188건과 업무 부주의 2천452건을 적발·조치했다.

아울러 지난 2년간 공공기관 채용실태 전수조사를 벌인 결과, 519건의 채용비리를 적발했고 피해를 입은 3천298명에게 재시험의 기회를 부여했으며 그 중 268명이 채용됐다.

조현경 기자 cho@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