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겨울 한파에 인천-9.0, 파주-14.9도, 동두천-13.4도
상태바
초겨울 한파에 인천-9.0, 파주-14.9도, 동두천-13.4도
  • 연합
  • 승인 2019.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겨울부터 동장군이 기승을 부리면서 전국 곳곳에서 아침 최저기온이 올겨울 들어 가장 낮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기준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은 -10.6도로 올겨울 최저였다. 

 평년 같은 날 기온(-1.8도)보다 8.8도나 낮았다. 

 서울 외에도 인천(-9.0도), 수원(-10.8도), 파주(-14.9도), 동두천(-13.4도), 대관령(-15.5도), 철원(-15.6도), 춘천(-12.3도), 충주(-11.7도), 대전(-9.6도), 전주(-7.5도), 광주(-4.9도), 안동(-10.2도), 울산(-5.2도), 대구(-5.9도) 등에서도 올겨울 최저 기온을 기록했다.

 이번 한파는 우리나라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된 가운데 전날 맑은 날씨 탓에 밤사이 복사 냉각 현상(지구가 흡수한 태양 복사 에너지를 방출해 온도가 내려가는 현상)으로 지표면 부근의 기온이 떨어지며 발생했다./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