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 고혈압·당뇨병센터, 국제당뇨병 총회서 포스터 논문 전시
상태바
하남 고혈압·당뇨병센터, 국제당뇨병 총회서 포스터 논문 전시
  • 이홍재 기자
  • 승인 2019.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남시 고혈압·당뇨병 등록교육센터는 지난 2일부터 6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국제당뇨병 연맹(IDF)총회에 포스터 논문을 전시했다.

당뇨병 국제당뇨병연맹(IDF)총회는 전 세계 170여 개국 당뇨병 학회, 협회 회장단 및 전문가 등 1만 여명이 참가하는 세계 최대 의학 분야 학술행사 및 산업전시회로 당뇨와 관련된 환경, 임신, 뇌, 심장, 심리치료, 영양, 정신건강, 비만 등 모든 분야에 걸친 연구 성과를 발표하는 행사이다.

하남시는 지난 2010년도부터 심뇌혈관질환 예방관리를 위해 2만2천862명의 만 30세 이상 고혈압·당뇨 등록환자를 전담하는 고혈압·당뇨병 등록교육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이 중 당뇨병 등록자는 7천117명으로 당뇨 질환 및 영양 교육·상담 등을 실시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 만성질환 Fact Book(2018)에 따르면 30세 이상 성인 중 약 454만 명이 당뇨병으로 추정되며, 10명 중 4명은 치료를 받고 있지 않고 당뇨병 치료자중 23.1%만이 혈당이 조절되고 있다. 

이에 하남시도 당뇨병 관리가 안되는 대상자를 중심으로 문자교육, 교육자료 우편배송, 전화상담, 개인집중관리 등 다양한 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하남시 당뇨병 미조절자 개인집중관리 (2015년~2017년) 사업 참여자 48명에 대해 당뇨병관리 지속성 효과를 연구 한 결과, 관리전 당화혈색소가 평균 8%이상에서 관리 후 6%대로 감소했고 관리효과는 약 2년 정도 지속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이 연구결과로 2018년 만성질환 사업기획 및 평가대회에서 보건복지부 장관상을 표창 받았으며, 지속적인 관리 효과가 국제당뇨병연맹(IDF)으로부터 인정받아 ‘당뇨병 미조절자 개인집중 관리 사업의 효과와 당뇨관리 지속성 연구’가 포스터 논문으로 채택된 것이다. 

구성수 보건소장은 "당뇨병은 치료자 10명 중 7명이 당뇨 관리가 안 될 정도로 어려운 질환으로 앞으로도 당뇨병에 대한 지속적이고 심도있는 교육으로 조절률 향상에 힘쓸 것이다"라고 밝혔다.

고혈압·당뇨병 상담 및 교육 참여를 원하시는 시민은 고혈압·당뇨병등록교육센터(☎ 031-795-5200)에 문의하면 된다. 

하남=이홍재 기자 hjl@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