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님따라 아우따라’ 강화서 함께 전한 이웃사랑
상태바
‘형님따라 아우따라’ 강화서 함께 전한 이웃사랑
최은만·최은석 형제 양사면에 ‘기부’ 100만 원씩 나눔실천 지역사회 귀감
  • 김혁호 기자
  • 승인 2019.12.09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강화군 양사면 주민들의 훈훈한 기부가 이어지고 있다. 최은만·최은석 형제가 그 주인공이다.
 

이들 형제는 지난 6일 "지역 내 어려운 이웃들에게 도움이 되고 싶다"고 밝히며 각각 100만 원의 기부금을 양사면사무소에 쾌척했다. 특히 최은만(인화1리 이장) 씨는 지난 2014년부터 해마다 연말에 100만 원씩 기부해 오고 있다.

이 기부금으로 지난 2015년 ‘사랑의 연탄 나눔’, 2016년 ‘밥도둑 젓갈로 따뜻한 겨울나세요’, 2017년 ‘사랑의 방한조끼 전달’ 등의 사업을 실시해 추운 겨울 어려운 이웃에게 큰 위로가 돼 왔다.

구정임 양사면장은 "해마다 잊지 않고 기부해 주셔서 감사드린다"며 "이장님 형제의 따뜻한 마음이 양사면을 더욱 훈훈하게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전해진 기부금은 회의를 거쳐 어려운 이웃을 위해 사용될 계획이다.

강화=김혁호 기자 kimhho2@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