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명수사 의혹’ 억측 확산 경계나선 靑
상태바
‘하명수사 의혹’ 억측 확산 경계나선 靑
관계자 해명성 브리핑 줄이어 제보문건 등 관련 보도 반박
  • 강봉석 기자
  • 승인 2019.12.09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첩보 최초 제보자로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이 지목되면서 이른바 ‘하명수사’ 의혹 논란이 증폭한 가운데 청와대가 관련 의혹에 대해 적극 해명과 반박에 나서며 진화에 부심하고 있다.

야권을 중심으로 ‘청와대의 선거 개입’ 의혹 등을 부각, 정치쟁점화하면서 하명수사 의혹을 둘러싼 각종 논란과 의혹이 확산되고 있기 때문이다.

청와대는 국민소통수석, 청와대 대변인, 민정수석실 핵심 관계자의 잇따른 해명성 브리핑과 함께 김 전 부시장의 비위 첩보 생성 과정, 고인이 된 청와대 특별감찰반원 출신 검찰 수사관의 ‘고래고기 보고서’ 등을 공개하며 적극 반박에 나서고 있다.

청와대는 지난 7일에도 윤도한 소통수석을 통해 ‘하명수사’ 의혹을 촉발한 김 전 울산시장 비위 관련 첩보 생성 과정에서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에게서 제보를 받은 문모 전 청와대 행정관이 최초 제보에 없던 내용을 첩보에 추가했다’는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윤 수석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보도가 사실이라면 누군가 제보 문건과 청와대가 경찰로 이첩한 문건을 비교한 뒤 어느 부분이 추가로 작성됐는지 살펴봤다는 것인데, 과연 누구인가"라고 반문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한 언론은 정치권 관계자를 인용해 ‘문 전 행정관이 첩보 보고서를 작성하며 일부 내용을 가필·첨삭했고, 그 분량이 전체 첩보 문건의 약 10%에 해당한다’고 보도했다.

윤 수석은 "누가 이런 거짓 주장을 퍼뜨리는가"라며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발표한 대로 청와대 행정관은 제보 내용을 요약·정리했을 뿐, 추가로 김 전 시장의 비리 의혹을 덧붙이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