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떠오르는 비핵화 대화 ‘촉진자역’
상태바
다시 떠오르는 비핵화 대화 ‘촉진자역’
文, 트럼프와 전화통화로 협의 필요성 공감… ‘교착 상태’ 해법 주목
  • 강봉석 기자
  • 승인 2019.12.09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미 정상이 비핵화 출구를 찾기 위해 머리를 맞댔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7일 오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갖고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진전시켜 나갈 방안을 심도 있게 논의했다.

한미 정상 간 이번 통화는 지난 10월 3차 북미 정상회담을 위한 스톡홀름에서의 북미 간 실무협상이 소득 없이 끝난 상황에서 ‘톱다운’ 방식을 통해 비핵화 대화의 교착 상태를 풀고자 하는 의도로 해석된다.

트럼프와의 통화를 계기로 문 대통령의 ‘촉진자역’에 또다시 힘이 실리게 될지 관심이 쏠린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으로 한미 정상 통화가 이뤄졌다"며 "양 정상은 최근 한반도 상황이 엄중하다는 데 인식을 공유하고, 북미 비핵화 협상의 조기 성과를 위해 대화 모멘텀이 유지돼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양 정상은 당분간 한미 정상 간 협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필요할 때마다 언제든지 통화하자는 데 뜻을 모았다고 고 대변인은 전했다.

북한이 미국에 제시한 비핵화 협상의 ‘연말 시한’을 앞둔 가운데 최근 대화가 제대로 진전되지 않는 상황이지만, 그럼에도 대화를 이어가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에 뜻을 함께 한 것으로 풀이된다.

또한 이번 정상 통화를 트럼프 대통령이 요청했다는 점은 상황의 급박성을 트럼프 대통령이 더 크게 인식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으로, 문 대통령의 ‘촉진자역’을 여전히 신뢰하고 기대하고 있다는 뜻으로도 읽힌다.

따라서 문 대통령의 ‘촉진자역’에 다시금 비중이 실릴 것으로 보인다.

이에 청와대와 정부당국은 북한과의 물밑 접촉을 보다 적극적으로 추진하는 한편, 북한과 친밀한 중국을 통해 대화의 물꼬를 트는 방안 등을 고민할 것으로 보인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